'유미의 세포들' 김고은X안보현, 짜릿한 첫 키스 '설렘 가득' 로맨스 시작

안은재 입력 2021. 9. 26. 08: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 안보현의 로맨스가 시작됐다.

지난 25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4회에서 유미(김고은 분)와 구웅(안보현 분)이 달콤한 첫 입맞춤이 담겼다.

이날 구웅의 직진에 유미의 세포마을에는 설탕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새이의 세포마을 게시판에서 포착된 '난 결혼 따위 안 해. 하지만 언젠가 한다면 구웅이겠지?'라는 글귀는 유미와 구웅의 로맨스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궁금해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유미의 세포들’ 김고은, 안보현의 로맨스가 시작됐다.

지난 25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4회에서 유미(김고은 분)와 구웅(안보현 분)이 달콤한 첫 입맞춤이 담겼다.

이날 구웅의 직진에 유미의 세포마을에는 설탕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세포들은 활기를 되찾았고, 히스테리우스도 사라졌다. 하지만 유미가 쓰러지면서 비상상황이 찾아왔다. 구웅은 비를 맞으며 유미를 안고 병원까지 한달음에 달려갔다. 구웅의 노력에 유미 마음의 문도 열렸다.

그렇게 유미와 구웅의 연애가 시작됐다. 유미의 데이트 소식에 응큼세포가 본능을 주체하지 못하고 튀어나왔다. 통제 불능이 된 응큼사우르스의 난동으로 구웅 머릿속도 난리가 나긴 마찬가지. 유미와 구웅 사이엔 아슬아슬한 텐션이 흘렀다. 서로에게 이끌린 두 사람은 달콤하게 입을 맞췄다.

마침내 유미와 구웅의 사랑세포가 만났다. 유미가 꽁꽁 걸어 잠근 마음의 문을 열고 성큼 들어선 구웅, 자신만을 바라보며 직진해오는 구웅에게 이끌린 유미의 모습은 설렘을 안겼다. 유미를 웃게 하고 세포마을에 달달한 설탕눈을 내리게 한 구웅은 세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진짜’ 데이트에 들뜬 세포들의 활약도 단연 최고였다. 패션세포의 기도에 응답한 지름신, 데이트 진도를 빼려는 응큼세포, 유미에게 정신을 놓아버린 구웅의 응큼사우르스까지 등장해 유쾌한 활약을 펼쳤다. 시청자 반응 역시 뜨거웠다. 상상력을 가미한 기발하고 트렌디한 감정 표현법은 설렘과 공감을 증폭시킨 원동력이었다. 실사와 3D 애니메이션의 절묘한 조화는 드라마 형식을 한 단계 진화시켰다는 호평과 함께 폭발적 반응을 얻었다.

한편, 새이(박지현 분)의 꿍꿍이에 방어모드를 가동한 구웅의 이야기도 흥미를 더했다. 새이의 세포마을 게시판에서 포착된 ‘난 결혼 따위 안 해. 하지만 언젠가 한다면 구웅이겠지?’라는 글귀는 유미와 구웅의 로맨스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궁금해진다.

4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평균 3.0% 최고 3.9%, 전국 가구 평균 2.5% 최고 3.4%로 자체 최고를 경신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수도권 기준 평균 2.8% 최고 3.7%, 전국 기준 평균 2.4% 최고 3.0%로 자체 최고 수치를 기록하며 호응을 이어갔다.(케이블, 위성 등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된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 | 티빙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