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리룬, 대만 야당 국민당 주석에 당선

문예성 입력 2021. 9. 25. 23: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만 야당 국민당의 주석(당 대표) 선거가 25일 치러진 가운데 2016년 대만 총통선거에서 차이잉원(蔡英文) 현 총통과 맞붙어 패배했던 주리룬(朱立倫) 전 국민당 주석이 신임 주석으로 당선됐다.

주리룬은 지난 2010~2018년 신베이(新北) 시장과 2015~2016년 국민당 주석을 지냈으며, 2016년 대만 총통선거에서 차이잉원(蔡英文) 현 총통과 맞붙어 패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타이베이=AP/뉴시스] 대만 야당 국민당의 주석(당 대표) 선거가 25일 치러진 가운데 2016년 대만 총통선거에서 차이잉원(蔡英文) 현 총통과 맞붙어 패배했던 주리룬(朱立倫) 전 국민당 주석이 신임 주석으로 당선됐다. 주 당선자가 타이베이 국민당 당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1.09.25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대만 야당 국민당의 주석(당 대표) 선거가 25일 치러진 가운데 2016년 대만 총통선거에서 차이잉원(蔡英文) 현 총통과 맞붙어 패배했던 주리룬(朱立倫) 전 국민당 주석이 신임 주석으로 당선됐다.

대만 연합신문망 등에 따르면 주리룬은 이번 선거에서 전체 18만6018표(유효표) 가운데 8만5164표(45.78%)를 얻어 당선을 확정지었다. 그는 오는 10월 30일 취임할 예정이다.

중국과의 평화통일론을 꺼내들어 주목을 받았던 장야중 쑨원학교 총장은 6만632표를 얻어 2위에 그쳤다.

이밖에 장치천 현 주석이 3만5090표, 줘보위안이 5133표를 얻었다.

이번 선거 투표권이 있는 당원은 약 37만명이고, 투표율은 50.7%를 기록했다.

주리룬은 지난 2010~2018년 신베이(新北) 시장과 2015~2016년 국민당 주석을 지냈으며, 2016년 대만 총통선거에서 차이잉원(蔡英文) 현 총통과 맞붙어 패배했다.

작년 대만 15대 총통선거에 출마했지만, 국민당 경선에서 한궈위(韓國瑜) 당시 가오슝(高雄) 시장에 밀렸다.

당선을 확인한 이후 주리룬은 “(여당) 민진당은 오늘 밤부터 걱정해야 할 것”이라면서 “전례없이 단합되고 전투력이 강한 국민당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양안 교류의 플랫폼과 채널을 재건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