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정상회담·연락사무소 재설치 모두 논의 가능"

한지연 기자 입력 2021. 9. 25. 21:36 수정 2021. 9. 25. 22: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 부부장은 25일 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발표하고 "공정성과 존중의 자세가 유지된다면 남북 정상회담도 건설적 논의를 거쳐 의의있게, 보기좋게 해결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남북관계 회복과 평화적 안정에 대한 바람은 우리 역시 남측과 다르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김 부부장은 "종전선언 제안은 흥미 있다"라고 언급한 담화에 이어 이틀 연속 담화를 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상보)"종전선언도 논의할 수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사진= [평양=AP/뉴시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 부부장은 25일 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발표하고 "공정성과 존중의 자세가 유지된다면 남북 정상회담도 건설적 논의를 거쳐 의의있게, 보기좋게 해결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남북관계 회복과 평화적 안정에 대한 바람은 우리 역시 남측과 다르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조선 정치권의 움직임을 주의깊게 살펴보았다"며 "남북관계 회복을 바라는 남조선 각계의 분위기가 막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 부부장은 "남한은 한반도의 군사력 균형을 파괴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면서도 "북과 남이 서로를 트집잡고 설전하며 시간 낭비를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상회담과 종전선언은 물론, 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에 관해서도 건설적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날 김 부부장은 "종전선언 제안은 흥미 있다"라고 언급한 담화에 이어 이틀 연속 담화를 내놨다.

[관련기사]☞ 오은영, '故최진실 아들' 환희 고민에…"'죽지 말고 잘 살라'는 뜻""속옷 안 입어요"…모델 신재은이 밝힌 '노출 원피스' 착용 꿀팁"그냥 방을 잡지"…차에서 성관계 하다 큰일 날 뻔한 英 커플성인배우 소영 "친언니, 보이스피싱 연루돼 체포…감옥살이중""미성년자인데…" 있지 유나, 망사 스타킹+노출 의상 '시끌'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