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1 현장] '3·4위 공방전' 결과 0-0.. 대구도, 수원 FC도 웃지 못했다

조남기 기자 입력 2021. 9. 25. 20: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구 FC와 수원 FC 모두 웃을 수 없었다.

25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32라운드 대구 FC-수원 FC전이 킥오프했다.

대구도, 수원 FC도 어떻게든 실점을 막으려 애를 썼다.

정회수 주심은 비디오 판독 끝에 대구 FC 센터백 김진혁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수원 FC 라스에게 파울을 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스트 일레븐=대구)

대구 FC와 수원 FC 모두 웃을 수 없었다. 두 팀은 끝까지 싸워봤으나 끝내 서로의 골망을 흔들진 못했다.

25일 오후 7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32라운드 대구 FC-수원 FC전이 킥오프했다. 경기 경과는 0-0, 양 팀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예상대로 수원 FC가 점유하고, 대구 FC가 수비와 카운터에 집중했다. 패스가 4배가량 차이가 날 만큼 수원 FC의 터치가 많았다. 그러나 중요했던 승부는 점유율과 별개로 쉽게 갈리지 않았다. 대구도, 수원 FC도 어떻게든 실점을 막으려 애를 썼다.

수원 FC에 큰 기회가 오긴 했다. 전반 막판, 수원 FC는 페널티킥을 얻었다. 정회수 주심은 비디오 판독 끝에 대구 FC 센터백 김진혁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수원 FC 라스에게 파울을 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라스는 득점에 실패하고 망연자실한 눈치였다.

양 팀 감독은 후반전에 여러 장의 교체 카드를 활용하며 변주를 주려 했다. 와중 대구 FC는 에이스 세징야가 통증을 호소하며 피치를 빠져나가는 악재를 겪기도 했다. 그러나 양 팀의 골문은 도무지 열릴 줄 몰랐다. 수원 FC는 측면을 통해 답을 찾으려 했고, 대구 FC는 이근호를 앞세운 역습으로 해결책을 도모했다.

결국 경기는 0-0으로 마무리됐다. 3위와 4위의 치열한 공방전은 서로가 서로에 승점 3점을 주지 못한 채 다소 싱겁게 끝났다.

글=조남기 기자(jonamu@soccerbest11.co.kr)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