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경남 'PK 극장골' 앞세워 부천에 3-2 승..5위 도약

김학수 입력 2021. 9. 25. 20:03 수정 2021. 9. 25. 20: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로축구 K리그2 경남FC가 부천FC를 잡고 5경기 무승에서 벗어나 5위로 올라섰다.

경남은 2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 에르난데스의 페널티킥 결승 골에 힘입어 3-2로 이겼다.

최근 5경기 무승(2무 3패)을 끊어낸 경남은 승점 38을 쌓아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도약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남 에르난데스의 골 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2 경남FC가 부천FC를 잡고 5경기 무승에서 벗어나 5위로 올라섰다.

경남은 2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 에르난데스의 페널티킥 결승 골에 힘입어 3-2로 이겼다.

최근 5경기 무승(2무 3패)을 끊어낸 경남은 승점 38을 쌓아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도약했다.

경남은 플레이오프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 전남 드래곤즈(승점 44)와의 격차를 6으로 좁혔다. 전남은 26일 충남 아산과 경기를 앞두고 있다.
부천은 최하위인 10위(승점 32)에 머물렀다.

안산 와스타디움에서는 홈 팀 안산 그리너스가 선두 싸움에 갈 길 바쁜 FC안양을 1-0으로 잡고 김길식 감독 사퇴 이후 민동성 대행 체제에서 2연승을 수확했다.

최근 3경기 무패(2승 1무) 행진을 한 안산은 승점 37을 기록, 8위에서 6위로 상승했다.

특히 안산은 이번 시즌 안양과의 4차례 맞대결에서 3승 1무로 절대적인 우위를 보였다.

'천적' 안산을 이번에도 넘지 못한 2위 안양(승점 54)은 8경기 무패(5승 3무) 상승세에 제동이 걸리며 선두 김천 상무(승점 57)와의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안양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15승을 올렸으나 유일하게 안산을 잡지 못해 '전 구단 상대 승리'가 불발됐다.

안산의 센터백 송주호가 후반 27분 이상민의 코너킥을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해 결승 골을 만들어냈다.

◇ 25일 전적
▲부천종합운동장

경남FC 3(2-1 1-1)2 부천FC

△ 득점 = 한지호④(전8분 PK) 박창준⑫(후15분·이상 부천) 고경민③(전14분) 윌리안⑨(전45분) 에르난데스⑩(후49분 PK·이상 경남)
▲안산 와스타디움

안산 그리너스 1(0-0 1-0)0 FC안양

△ 득점 = 송주호②(후27분·안산)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