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빅톤 도한세, 탈아이돌 래퍼의 강렬한 존재감 'TAKE OVER'[SS신곡]

김선우 입력 2021. 9. 25. 18: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빅톤 멤버 도한세가 'TAKE OVER'로 성공적인 첫 데뷔 앨범 도전장을 내밀었다.

특히 'TAKE OVER'는 '래퍼 도한세'의 존재감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한편 이번 앨범은 'TAKE OVER' 뿐 아니라 더블 타이틀곡으로 선정된 'Public Enemy (Feat. Jayci yucca)'를 비롯해 총 6곡이 실려 있으며 도한세가 프로듀싱에도 참여하며 한층 더 성장한 음악적 역량을 증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그룹 빅톤 멤버 도한세가 ‘TAKE OVER’로 성공적인 첫 데뷔 앨범 도전장을 내밀었다.

25일 오후 6시 도한세의 첫 솔로 앨범인 ‘BLAZE’가 발매됐다. ‘BLAZE’는 도한세라는 래퍼의 정체성을 보여줌과 동시에 그 성공적인 도약은 분명 눈이 부시게 빛날 것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TAKE OVER’는 ‘래퍼 도한세’의 존재감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빅톤 그룹 활동과는 또 다른 음악을 시도하며 래퍼의 정체성에 집중했다. ‘빅톤 도한세’와는 전혀 다른 결의 음악들이다. ‘TAKE OVER’는 본인에게 주어지는 길이 아니더라도 실력으로 직접 빼앗겠다는 당당함을 노래한다.

‘자나 깨나 조심해 / 난 네가 지나친 작은 불씨 ay’, ‘여기 랩이 포지션인 애들은 한 수 배워 둬 / Who’s Next? Me, So I TAKE OVER‘, ‘K POP scene에 좀 보기 드문 Taste / 더 갈 수 있담 Captain처럼 do this everyday’과 같이 도한세가 직접 쓴 가사에서도 그의 남다른 자신감을 느낄 수 있다.

또 후렴구에서 반복되는 ‘TAKE’ 구절은 중독성이 강렬하다. 속도감을 즐길 수 있는 도한세의 래핑도 눈에 띈다.

솔로 데뷔곡만큼이나 뮤직비디오도 인상적이다. 첫 장면부터 마지막까지 화려한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다. 탈색의 긴 생머리를 비롯해 여러가지 비주얼로 변주하는 도한세의 도전도 뮤직비디오에 고스란히 담겼다.

한편 이번 앨범은 ‘TAKE OVER’ 뿐 아니라 더블 타이틀곡으로 선정된 ‘Public Enemy (Feat. Jayci yucca)’를 비롯해 총 6곡이 실려 있으며 도한세가 프로듀싱에도 참여하며 한층 더 성장한 음악적 역량을 증명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플레이엠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