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방탄소년단 유엔총회 연설, 큰 효과 거둬"

박지윤 입력 2021. 9. 25. 17: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그룹 방탄소년단이 코로나19 팬데믹 극복, 미래세대와의 소통 등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국계 주주 장(Juju Chang) 앵커와의 인터뷰 형식으로 방송에 출연한 문 대통령과 방탄소년단은 유엔 특사 활동 소감을 비롯해 팬데믹 극복, 미래세대와의 소통 등에 대한 견해를 피력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7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돼 문 대통령의 방미에 동행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방탄소년단이 美 ABC '굿모닝 아메리카'와 '나이트라인'에 출연해 코로나19 팬데믹 극복, 미래세대와의 소통 등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ABC 뉴스 유튜브 채널
美 ABC '굿모닝 아메리카'·'나이트라인' 출연

[더팩트|박지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그룹 방탄소년단이 코로나19 팬데믹 극복, 미래세대와의 소통 등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25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방탄소년단과 함께 미국 ABC방송의 아침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와 심야 뉴스 프로그램 '나이트라인'에 연이어 출연했다.

한국계 주주 장(Juju Chang) 앵커와의 인터뷰 형식으로 방송에 출연한 문 대통령과 방탄소년단은 유엔 특사 활동 소감을 비롯해 팬데믹 극복, 미래세대와의 소통 등에 대한 견해를 피력했다.

24일(현지시간) 인터뷰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역시 방탄소년단의 유엔총회 연설과 퍼포먼스에 대해 "유엔 사무총장과 내가 수백 번 연설하는 것보다 훨씬 큰 효과를 거두었다"라고 감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방탄소년단이 청년층을 대표하고 있고, 널리 공감을 받고 있기 때문에, 그 문제(SDG)에 대해 젊은이들의 공감과 인식을 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뿐만 아니라 문 대통령은 방탄소년단의 노래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를 언급하며 "노래도 아름답고 안무도 아름답지만, 차이를 뛰어넘는 통합이라는 메시지를 세계인들에게 전달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7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돼 문 대통령의 방미에 동행했다.

또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 제76차 유엔총회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청년과 미래세대를 대표해 연설하고, 유엔총회장을 시작으로 유엔본부 곳곳을 누비며 펼친 퍼포먼스도 공개했다.

jiyoon-1031@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