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R, 류현진이 OK하면 바로 복귀" MLB.com..NYY 3연전 유력

길준영 입력 2021. 9. 25. 17:18 수정 2021. 9. 25. 17: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4)이 부상을 털어내고 마운드에 돌아올 수 있을까.

메이저리그 공식매체 MLB.com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은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리는 미네소타와의 원정경기 전에 외야에서 꾸준히 공을 던지며 목 부상에서 회복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4)이 부상을 털어내고 마운드에 돌아올 수 있을까.

메이저리그 공식매체 MLB.com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은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리는 미네소타와의 원정경기 전에 외야에서 꾸준히 공을 던지며 목 부상에서 회복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올 시즌 29경기(159⅔이닝) 13승 9패 평균자책점 4.34를 기록중인 류현진은 9월 들어 3경기(10⅓이닝) 1승 1패 평균자책점 10.45로 부진에 빠졌다. 지난 20일에는 목에 타이트함을 느껴 10일자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MLB.com은 “지금 시점에서 100% 컨디션인 투수는 없다. 하지만 특유의 핀포인트 제구가 흔들리는 것을 보면 류현진은 단순한 피로와 싸우는 것 이상의 문제가 있다”면서 “그는 오는 29일 로저스 센터에서 열리는 양키스와의 홈 3연전 복귀를 선택할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류현진은 올해 양키스를 상대로 4경기(24이닝) 2승 평균자책점 1.88로 압도적인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양키스 타선(OPS .733 AL 7위, 211홈런 3위)은 메이저리그에서 손꼽히는 강타선으로 결코 쉽게 볼 수 없는 상대다.

MLB.com은 “양키스는 파워풀한 라인업을 보유했고 류현진은 최근 전혀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 못하다”면서도 “그럼에도 류현진이 고개를 끄덕인다면 토론토는 곧바로 그를 복귀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