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비리" vs "윤석열 논리"..이재명·추미애vs이낙연 '대장동' 충돌

광주=이원광 기자, 이정혁 입력 2021. 9. 25. 17: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들이 더불어민주당의 광주·전남 지역 경선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으로 충돌했다.

이 전 대표는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광주·전남 지역 순회 경선에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을) 법에 따라 부당이득을 환수하고 원주민과 입주민 등 피해를 정당하게 보상토록 하겠다.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성남 대장동 개발비리로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광주·전남 지역 순회 경선 연설문
(광주=뉴스1) 구윤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이낙연 대선 예비후보가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만나 인사 나누고 있다. 2021.9.25/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들이 더불어민주당의 광주·전남 지역 경선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으로 충돌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해 "비리를 철저히 파헤쳐 관련자는 누구든 법대로 엄벌토록 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부패지옥 청렴천국'을 주문처럼 외웠다"며 각종 의혹과 연관성을 강하게 부인하며 이날도 정면 돌파를 시도했다. 추미애 전 장관도 "윤석열의 논리와 대장동의 논리로 아군을 공격하는 몇몇의 여권 인사들"이라고 비판하며 이 지사에게 힘을 실었다.

이 전 대표는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광주·전남 지역 순회 경선에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을) 법에 따라 부당이득을 환수하고 원주민과 입주민 등 피해를 정당하게 보상토록 하겠다.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경선 현장에서 이 지사를 바로 눈앞에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이어갔다. 이 전 대표는 "성남 대장동 개발비리로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본선 승리를 위한 후보 도덕성을 강조하며 자신이 우위에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 분의 대통령이 이길 수 있었던 것은 모두가 흠 없는 후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후보였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덕적이지 않아도 좋다는 발상, 민주당 후보가 국민의힘보다 도덕성에서 밀릴 수 있다는 기막힌 현실, 그래도 괜찮느냐"고 했다.

(광주=뉴스1) 구윤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2021.9.25/뉴스1


이 지사는 이날도 '정면 돌파' 행보를 이어갔다. 이 지사는 "'부패지옥 청렴천국'을 주문처럼 외웠다. 살아남기 위해서라도 청렴해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누구나 개혁을 말하지만 실천은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며 "대장동 공공개발을 막던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이 적반하장으로 왜 공공개발 안했냐, 공공환수액이 적다며 대선개입하는 것을 보시라"고 말했다.

이른바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싼 특혜 의혹 등을 정면 돌파하는 행보다. 이 지사는 "정치인들이 공직을 사유물로 알고 공무를 시혜로 여길 때 저는 공직을 소명으로 여기며 촌각을 아껴 일했고 주권자가 체감하는 성과를 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청렴했고 약속을 지켰고 실적을 냈던 사람이 미래에도 약속을 지키고 청렴하고 실적을 낸다"며 "기회 있을 때 일하지 않던 사람이, 권한 있을 때 성과 못 낸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고 갑자기 나라를, 국민의 삶을 바꿔 낼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전 장관도 가세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의 논리와 대장동의 논리로 아군을 공격하는 몇몇의 여권 인사들"을 언급하며 "무소불위 검찰 권력의 확실한 개혁, 누가 할 수 있나"라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정치검찰 윤석열의 난과 대장동 부동산 투기 행태의 본질과 실체는 하나"라며 "특권층만 누리는 현란한 법 기술과 금융 특혜, 무슨 짓을 해도 여론을 조작하고 호도하는 수구언론, 이들이 철저히 복무하는 재벌의 이익, '검-언-정-경-판' 부패한 사익추구 집단의 실체"라고 봤다.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은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추 전 장관은 "검찰 권력을 멋대로 휘두르다 정치판을 기웃거리며 언론과 짜고 정권을 협박하는 사건을 만들고, 야당과 야합해서 정치공작까지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광주=뉴스1) 구윤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이낙연, 이재명, 김두관, 박용진 후보. 2021.9.25/뉴스1

[관련기사]☞ 오은영, '故최진실 아들' 환희 고민에…"'죽지 말고 잘 살라'는 뜻""속옷 안 입어요"…모델 신재은이 밝힌 '노출 원피스' 착용 꿀팁"그냥 방을 잡지"…차에서 성관계 하다 큰일 날 뻔한 英 커플일론 머스크, 17살 연하 여친과 3년 열애→별거…아들은?"미성년자인데…" 있지 유나, 망사 스타킹+노출 의상 '시끌'
광주=이원광 , 이정혁 기자 utopi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