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기득권 저항", 이낙연 "누구든 엄벌"..'대장동 전쟁터' 호남경..

박기주 입력 2021. 9. 25. 16:38 수정 2021. 9. 25. 16: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지역 경선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이 화두로 떠올랐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기득권의 공격이라며 날을 세웠고, 이낙연 전 대표는 법대로 엄정한 처벌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광주·전남 순회 경선 정견 발표
이재명 "부패정치 세력과 손잡은 기득권의 저항, 상상초월"
이낙연 "대장동 개발비리, 철저히 파헤칠 것"
추미애 "탐욕스러운 '검-언-정-경-판' 카르텔"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지역 경선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이 화두로 떠올랐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기득권의 공격이라며 날을 세웠고, 이낙연 전 대표는 법대로 엄정한 처벌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기득권 카르텔이 만든 사건이라고 꼬집었다.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지역경선 합동연설회에서 후보들이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사진= 공동취재)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광주·전남 순회 경선에서 “부패정치세력과 손잡은 기득권의 저항은 상상을 초월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장동 공공개발을 막던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이 적반하장으로 왜 공공개발 안 했냐 공공환수액이 적다며 대선에 개입하는 것을 보라”며 “위기 시대에는 관리형 리더가 아닌 돌파형 리더가 필요하고 뚜렷한 철학과 비전, 기득권과 맞장 뜰 용기, 강력한 추진력을 갖춘 개혁대통령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재명은 할 일을 했고 기득권과 맞서기를 주저하지 않았다”며 “비주류의 삶 속에서 밀려오는 위기를 기회로 바꾸며 성공해 왔기 때문에 위기 극복에 최적화되어 있다”고 자신의 강점을 드러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요즘 성남 대장동 개발비리로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비리를 철저히 파헤치고, 관련자는 누구든 법대로 엄벌토록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법에 따라 부당이득을 환수하고 원주민과 입주민 등 피해를 정당하게 보상토록 하겠다”며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재명 지사와 자신의 차별점을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덕적이지 않아도 좋다는 발상, 정말 괜찮겠느냐”고 반문하며 “본선에서 반칙과 특권의 세력을 제압할 수 있는 깨끗한 후보, 확실한 정권 재창출의 도구가 이낙연”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미애 전 장관은 대장동 논란에 대해 ‘개혁이 필요한 근거’라고 지적했다. 그는 “누가 주인인지 알 수도 없는 비밀의 장막 안에는 재벌 돈을 종잣돈 삼아 천문학적인 부동산 투기이익을 노리는 탐욕스러운 ‘검-언-정-경-판’ 카르텔이 있었다”고 꼬집었다.

추 전 장관은 “이런 부조리는 눈감고 ‘대장동’ ‘대장동’하며 개구리 합창을 하는 야당과 수구언론, 윤석열의 논리와 대장동의 논리로 아군을 공격하는 몇몇의 여권 인사들, 무소불위 검찰 권력의 확실한 개혁, 누가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며 “막대한 부동산 불로소득의 철저한 환수, 대한민국의 전진을 가로막는 부패한 기득권 카르텔의 청산, 저 추미애가 확실히 청산하겠다”고 말했다.

박기주 (kjpark85@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