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장동 비리로 국민 분노..관련자 누구든 엄벌"

이훈철 기자,한재준 기자 입력 2021. 9. 25. 16:37 수정 2021. 9. 25. 17: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는 25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비리를 철저히 파헤쳐 관련자는 누구든 법대로 엄벌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요즘 검찰의 국기문란 고발사주 사건과 성남 대장동 개발비리로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광주·전남 경선] 합동연설회서 "부동산 정의 세울 것" 강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1.9.2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광주=뉴스1) 이훈철 기자,한재준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는 25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비리를 철저히 파헤쳐 관련자는 누구든 법대로 엄벌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요즘 검찰의 국기문란 고발사주 사건과 성남 대장동 개발비리로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의 고발사주 사건에 대한 공수처와 검찰의 신속하고도 강력한 수사를 요구한다"며 "결과에 따라 누구든 법에 따라 엄정한 책임을 묻고 대장동 비리도 철저히 파헤쳐 관련자는 누구든 법대로 엄벌토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법에 따라 부당이득을 환수하고 원주민과 입주민 등 피해를 정당하게 보상토록 할 것이며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울 것"이라며 "저 이낙연과 함께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오늘 저는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네 번째 대통령이 되기 위해 광주에 왔다"며 "호남은 대통령을 배출하기 어렵다는 낡아빠진 편견을 깨기 위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어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도덕적이지 않아도 좋다는 발상, 정말 괜찮나"라며 "민주당 후보가 국민의힘보다 도덕성에서 밀릴 수 있다는 기막힌 현실, 그래도 되는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오늘 광주 전남이 흠 없는 후보, 안심할 수 있는 후보로 당당하게 가라, 그것이 승리의 길이다, 그렇게 단호하게 말해 달라"며 "본선에서 반칙과 특권의 세력을 제압할 수 있는 깨끗한 후보, 확실한 정권 재창출의 도구, 그런 후보가 바로 저 이낙연이라고 자부한다"고 호소했다.

boazho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