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부패지옥 청렴천국, 살아남기 위해 청렴했다"

박홍두 기자 입력 2021. 9. 25. 16: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재명 경기지사 /델리민주 유튜브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5일 광주·전남 지역 순회경선에서 “부패지옥 청렴천국을 주문처럼 외웠다. 살아남기 위해 청렴해야 했다”면서 최근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한 정면 반박했다. 이어 “위기 시대에는 관리형 리더가 아닌 돌파형 리더가 필요하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지사는 이날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 순회경선 합동 연설회에서 “윤석열의 서울지검이 저를 표적수사 했다는 보도처럼 저는 평생 권력의 지속적이고 집요한 먼지털이 감시 속에 살았다. 저 스스로를 어항 속 금붕어로 여겼다”며 “정치인들이 공직을 사유물로 알고 공무를 시혜로 여길 때, 저는 공직을 소명으로 여기며 촌각을 아껴 일했고, 주권자가 체감하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이어 “청렴했고 약속을 지켰고 실적을 냈던 사람이 미래에도 약속을 지키고 청렴하고 실적을 낸다”며 “기회 있을 때 일하지 않던 사람이, 권한 있을 때 성과 못 낸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고 갑자기 나라를, 국민의 삶을 바꿔 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과 경지지사직을 통한 자신의 업무스타일을 강점으로 제시했다. 그는 “효과적인 개혁정책일수록 반발이 크며, 개혁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은 용기와 추진력”이라며 “누구나 개혁을 말하지만 실천은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재명은 할 일을 했고, 기득권과 맞서기를 주저하지 않았다. 비주류의 삶 속에서 밀려오는 위기를 기회로 바꾸며 성공해 왔다. 위기 극복에 최적화되어 있다”고 했다.

최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선 “대장동 공공개발을 막던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이 ‘적반하장으로 왜 공공개발 안했냐, 공공환수액이 적다’며 대선개입하는 것을 보면, 부패정치세력과 손잡은 기득권의 저항은 상상을 초월한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검증된 유능함, 청렴성, 신뢰성, 용기와 추진력으로 본선경쟁력이 가장 높은 이재명을 선택해달라”며 “저를 선택해 주시면 여기 계신 후보들과 함께 원팀정신으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