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스펜디드 경기서 '안타 실패'한 김하성

이경미 입력 2021. 9. 25. 15: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왼쪽)이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 경기 5회에 수비하고 있다.

이 경기는 지난 7월 22일 애틀랜타에서 열린 경기였는데 악천후로 서스펜디드가 선언됐고, 65일이 지난 이날 경기 장소를 바꿔 재개됐다.

김하성은 5회부터 재개된 이날 경기에서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다.

샌디에이고가 6-5로 승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왼쪽)이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 경기 5회에 수비하고 있다. 이 경기는 지난 7월 22일 애틀랜타에서 열린 경기였는데 악천후로 서스펜디드가 선언됐고, 65일이 지난 이날 경기 장소를 바꿔 재개됐다. 김하성은 5회부터 재개된 이날 경기에서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다. 샌디에이고가 6-5로 승리했다.

leek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