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치고 잘 달리는 오타니, 눈야구도 S급..시애틀전 4볼넷 포함 3G 11볼넷

손찬익 입력 2021. 9. 25. 14: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25일(이하 한국시간) 시애틀 매리너스전에서 안타 대신 볼넷을 골랐다.

오타니는 이날 4볼넷을 포함해 최근 3경기 11볼넷을 기록하는 등 뛰어난 선구 능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에인절스는 시애틀에 5-6으로 패했다.

그러자 에인절스는 스태시의 중전 안타, 렌히포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4-4 균형을 맞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25일(이하 한국시간) 시애틀 매리너스전에서 안타 대신 볼넷을 골랐다.

2번 지명타자로 나선 오타니는 1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3회와 5회 볼넷을 골랐다. 오타니는 7회 무사 1루서 볼넷을 골랐다. 고셀린의 유격수 땅볼 때 2루에서 아웃. 9회 마지막 타석에서도 고의4구로 걸어나갔다.

오타니는 이날 4볼넷을 포함해 최근 3경기 11볼넷을 기록하는 등 뛰어난 선구 능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에인절스는 시애틀에 5-6으로 패했다. 시애틀은 1회 1사 후 프랑스의 좌중월 솔로포로 선취 득점을 올렸다. 3회 프랑스의 우전 안타, 해니거의 3루 땅볼로 3-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반격에 나선 에인절스는 4회 스태시의 좌월 투런 아치로 2-3 1점차까지 추격했다. 시애틀은 6회 토렌스의 적시타로 1점 더 달아났다. 그러자 에인절스는 스태시의 중전 안타, 렌히포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4-4 균형을 맞췄다.

시애틀은 7회 야수 선택과 희생타로 6-4로 다시 앞서갔다. 에인절스는 7회말 공격 때 메이필드의 중전 적시타로 턱밑까지 쫓아갔지만 전세 역전에 실패했다.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