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사이트서 부품 구매"..3년6개월간 불법 총기 적발 138건

이기림 기자 입력 2021. 9. 25. 14:10 수정 2021. 9. 25. 14: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3년 6개월간 불법 총기류 적발 건수가 140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불법 총기류 적발 건수는 모두 138건이다.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발생한 총기 사고는 45건이다.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분실 신고된 민간 소유 총기류는 838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완수 의원 "불법 총기 범죄 악용 가능성 커"
화천경찰서가 압수한 불법총기 13정과 실탄 50발.(화천경찰서제공) © News1 홍성우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최근 3년 6개월간 불법 총기류 적발 건수가 140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불법 총기류 적발 건수는 모두 138건이다.

시도 경찰청별 적발 건은 Δ서울청 60건 Δ부산청 24건 Δ전남청 10건 Δ경기남부청 9건 Δ경북청 7건 Δ충남청 6건 Δ울산·경기북부·충북·전북·경남청 각 3건 Δ대구·강원청 각 2건 Δ인천·세종·제주청 각 1건이다.

특히 부산청은 지난 5월 미국 사이트에서 총기 부품을 구매한 뒤 캠핑 장비로 속여서 국내로 들여와 제작한 권총·소총을 소지하거나 판매한 피의자 5명을 검거했다.

경기남부청은 지난 3월 허가받지 않은 가스총을 집에 보관한 피의자 1명을 그의 아들 신고를 받고 검거했다.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발생한 총기 사고는 45건이다. 지난 7월 경북 김천에서는 사람을 멧돼지로 오인해 엽총을 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분실 신고된 민간 소유 총기류는 838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에 따르면 민간인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당국 허가 없이 총기를 소지할 수 없다.

박 의원은 "불법 총기는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큰 만큼 경찰 등 관계기관이 반입·유통에 철저히 대처해야 한다"며 "총기 사용 관련 자격 요건과 교육 체계 점검도 강화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lgir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