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홈런 8개..세인트루이스, 더블헤더 다 잡고 86년 만의 구단 최다 14연승 타이

이정호 기자 입력 2021. 9. 25. 14:0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게티이미지코리아



미국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86년 만에 구단 최다 연승 타이기록을 작성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5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시카고 컵스와 벌인 7이닝 더블헤더를 쓸어 담았다. 1차전에서 8-5로 이긴 세인트루이스는 2차전에서도 홈런 5방 등 안타 16개를 몰아쳐 12-4로 대승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935년 세운 구단 최다 연승 기록인 14연승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차전에서 홈런 3방으로만 6점을 뽑았다. 폴 골드슈미트와 타일러 오닐이 각각 시즌 30번째 홈런을 날렸다. 이미 홈런 33개를 친 놀런 에러나도를 포함해 팀에서 홈런 30개를 친 선수가 3명으로 늘었다.

세인트루이스 구단 역사에서 30홈런 트리오가 나온 건 2004년 앨버트 푸홀스, 짐 에드먼즈, 스콜 롤렌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2차전에서도 세인트루이스는 오닐의 스리런 홈런 등 홈런 5방으로 7점을 얻었다. 세인트루이스는 경쟁팀을 멀찌감치 밀어내고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2위를 굳혀 포스트시즌 출전 확정을 앞뒀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