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플레어티와 허드슨, 엇갈린 결과-같은 소감 [현장인터뷰]

김재호 입력 2021. 9. 25. 13: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같은 경기에서 동시에 부상에서 복귀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두 투수, 잭 플레어티와 다코타 허드슨이 소감을 전했다.

지난 8월 25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홈경기 등판 도중 어깨 부상으로 내려갔던 플레어티는 이날 선발로 나와 1/3이닝 2피안타 1피홈런 1볼넷 1탈삼진 2실점 기록했다.

지난해 9월 토미 존 수술을 받은 허드슨은 플레어티의 뒤를 이어받아 3 2/3이닝 4피안타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같은 경기에서 동시에 부상에서 복귀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두 투수, 잭 플레어티와 다코타 허드슨이 소감을 전했다.

두 선수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원정 더블헤더 2차전에서 동시에 등판했다.

지난 8월 25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홈경기 등판 도중 어깨 부상으로 내려갔던 플레어티는 이날 선발로 나와 1/3이닝 2피안타 1피홈런 1볼넷 1탈삼진 2실점 기록했다. 투구 수는 19개. 애초에 많은 공을 던질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날 복귀한 플레어티는 예고된 대로 많은 투구 수를 소화하지 못했다. 사진(美 시카고)=ⓒAFPBBNews = News1
지난해 9월 토미 존 수술을 받은 허드슨은 플레어티의 뒤를 이어받아 3 2/3이닝 4피안타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두 선수는 모두 "재밌었다"며 복귀 소감을 전했다. 플레어티는 "동료들이 뛰는 모습을 보는 것도 재밌지만, 같이 뛰는 것이 더 재밌다"고 말했다. 허드슨도 "나가서 싸우는 것이 재밌었다. 다시 돌아와 팀의 일원이 된 것이 너무 좋았다. 재밌게 싸웠다"고 말했다. 플레어티는 특히 허드슨에 대해 "그가 지금까지 했던 노력을 생각하면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투구 내용에 대해서는 두 선수의 반응이 엇갈렸다. 플레어티는 "나가서 계획대로 던지는 것이 중요하다. 어떤 카운트, 어떤 이닝이든 마찬가지다. 오늘도 첫 타자는 계획대로 던져 잡을 수 있었고, 그러지 못했을 때는 여러분도 결과를 봤을 것이다. 공 하나하나를 계획대로 던지기 위해 노력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단계에 대해서는 "일단 숙소로 돌아가 자고 내일 아침에 상태를 보겠다"고 말했다.

허드슨은 "몸을 풀 시간이 충분했고, 경기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다. 뒤에 수비를 믿고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했다"며 자신의 투구에 대해 말했다. "야디(야디에르 몰리나)가 찍어준 지점에 던지기 위해 노력했다. 앞뒤로 움직이면서 꽤 잘했다. 단순하게 하려고 노력했다. 계획대로 하는 것만 집중했다"고 말했다.

마이크 쉴트 감독은 "이 젊은 선수가 복귀하는 모습을 봐서 너무 좋았다"며 허드슨의 복귀를 반겼다. "힘든 상황에 투입됐다. 이닝 중간에 접전 상황이었다. 그는 열심히 일했다. 구위가 정말 좋았다. 주무기 싱커가 날카로웠고 땅볼 유도가 좋았다. 커터도 좋았다. 아웃 7개가 커터로 유도했는데 그중 6개는 땅볼이었다. 환상적이었다"며 투구 내용을 칭찬했다.

플레어티에 대해서는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한 몸 상태로 나가서 싸웠다는 것"이라며 복귀 자체에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의사소통 능력이 좋은 선수다. 그를 적절하게 기용할 것이다. 이밖에 할 수 있는 일은 많지않다. 상태를 보고 다음 단계를 정하겠다"고 밝혔다.

[시카고(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