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65일 만에 재개한 서스펜디드 출전..타율 소폭 상승

김경윤 입력 2021. 9. 25. 11:55 수정 2021. 9. 25. 12: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6)이 65일 만에 재개한 서스펜디드 경기를 통해 타율을 소폭 끌어올렸다.

김하성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 경기를 3타수 1안타 2타점으로 마쳤다.

당시 경기는 악천후로 서스펜디드 경기로 선언됐고, 65일이 지난 이날 경기 장소를 바꿔 중단됐던 상황 그대로 이어 재개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수비하는 김하성(왼쪽)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6)이 65일 만에 재개한 서스펜디드 경기를 통해 타율을 소폭 끌어올렸다.

김하성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 경기를 3타수 1안타 2타점으로 마쳤다.

시즌 타율은 0.206에서 0.207로 상승했다.

이날 경기는 지난 7월 22일 애틀랜타와 원정 더블헤더 2차전의 연장선에 있다.

당시 경기는 악천후로 서스펜디드 경기로 선언됐고, 65일이 지난 이날 경기 장소를 바꿔 중단됐던 상황 그대로 이어 재개됐다.

김하성은 7월 22일 경기에서 7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1회 중견수 방면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그는 3회 좌익수 뜬 공을 기록한 뒤 5회초 공수교대 때 악천후로 서스펜디드 선언이 됐다.

이날 다시 시작한 경기에서 김하성은 침묵했다. 6회 무사 1루 기회에서 3루 땅볼로 아웃됐다.

샌디에이고는 7회까지 진행된 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cycle@yna.co.kr

☞ '스타 정치인' 형 이어 유명 앵커 동생도…성희롱 폭로
☞ 머스크, 3년 사귄 17살 연하 그라임스와 별거?
☞ 가족이라더니 토사구팽…외로움 달래주고 버려지다니
☞ "성형 실패로 은둔생활"…전설적 슈퍼모델 눈물의 호소
☞ 마을 여성 2천명 옷 빨래하는 강간 미수범…그는 왜?
☞ '오징어게임' 전화번호 소동…영화·TV속 번호 주인은
☞ 북한 현송월·김여정 옷차림에 담긴 '숨은 공식'
☞ 세계적 희귀종 '댕구알버섯' 남원 사과밭서 8년째 발견
☞ '성폭행' 강지환, 드라마 제작사에 패소…53억 물어낼 판
☞ 금발에 푸른 눈이라서?…'실종 백인여성 증후군'이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