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 만에 완성된 STL 한 시즌 30홈런 3명, 오닐은 뒷바람 타고 139m 대형 장외홈런 '쾅'

김진회 입력 2021. 9. 25. 11:30 수정 2021. 9. 25. 11: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7년 만이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한 시즌 30홈런을 친 타자가 세 명이나 탄생했다.

오닐의 한 방으로 세인트루이스에는 한 시즌 30홈런 이상을 때린 선수가 3명이나 됐다.

세인트루이스에서 한 시즌 30홈런 타자가 세 명 배출된 건 2004년이 마지막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타일러 오닐.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17년 만이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한 시즌 30홈런을 친 타자가 세 명이나 탄생했다.

타일러 오닐은 25일(한국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4-0으로 맞선 5회 초 쐐기 투런포를 쏘아올리며 시즌 30번째 홈런 고지에 올랐다.

오닐의 한 방으로 세인트루이스에는 한 시즌 30홈런 이상을 때린 선수가 3명이나 됐다. 이미 놀란 아레나도가 33홈런으로 팀 내 최다 홈런을 기록 중이었고, 같은 날 더블헤더 1차전에서 3회 폴 골든슈미트가 먼저 30홈런 고지에 오른 상태였다.

세인트루이스에서 한 시즌 30홈런 타자가 세 명 배출된 건 2004년이 마지막이었다. 당시 전성기를 구가하던 알버트 푸홀스와 짐 에드먼즈가 각각 46홈런과 42홈런을 때려냈다. 또 스콧 로렌이 34홈런을 기록하며 홈런 공장의 위력을 발휘했다.

오닐은 더블헤더 2차전에서 또 다시 홈런을 신고했다. 대형 홈런이었다. 3-2로 앞선 2회 초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상대 선발 잭 데이비스의 4구 89.7마일의 싱킹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겼다. 뒷바람을 탄 타구는 장외로 넘어갔다. 스탯캐스트 기준 454피트(139m)를 기록했다.

세인트루이스는 더블헤더 1차전 승리로 13연승을 구가 중이다. 밀워키 브루어스에 이어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를 달리고 있다. 남은 경기는 9경기. 더블헤더 2차전도 6회 말 현재 9-4로 앞서 이써 14연승으로 와일드카드 전쟁에서 LA 다저스와 함께 우위를 점할 수 있을 전망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지는 역시 수지네" 갈수록 '물 오르는 미모' [화보]
김형일 “5cm 종양 생겨 암 투병”→“매니저였던 김병만, 떡잎부터 달랐다”
톱모델, 자취 감춘 이유..“성형 부작용으로 신체기형 생겼다”
김성은 “母 사별 후 3년 전 재혼...새아버지와 10번도 못 만나 어색”
김구라, 늦둥이 출산 소식 알려지자 인상 찌푸린 이유
‘돌싱’ 박영선, 잘 사는 줄 알았는데..“같은 아파트 아이돌에게 굴욕 당해” 안타까운 고백
[공식]윤계상, 5살 연하 사업가와 결혼…"코로나로 인해 혼인신고 먼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