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박쥐서 코로나19와 96.8% 일치하는 바이러스 발견

엄남석 입력 2021. 9. 25. 10: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라오스에 서식하는 박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유발하는 SARS-CoV-2와 95% 이상 일치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3종이 새로 발견돼 학계에 보고됐다.

예컨대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는 SARS-CoV-2나 다른 코로나바이러스의 인체 세포 침투를 돕는 스파이크 단백질 내 '퓨린 분절 부위'(furin-cleavage site)를 갖고 있지 않고,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처음 확인된 중국 중부 우한까지 옮겨가는 과정이나 중간 숙주의 존재 여부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점 등이 거론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자연기원설' 힘 싣고 인체감염 바이러스 더 많다는 우려 높여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라오스에 서식하는 박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유발하는 SARS-CoV-2와 95% 이상 일치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3종이 새로 발견돼 학계에 보고됐다. 지금까지 알려진 코로나바이러스 중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가장 가깝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자연 기원설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자 인체를 감염시킬 수 있는 코로나바이러스 종이 더 많을 수 있다는 우려를 높여주는 것이다.

과학 저널 '네이처'(Nature)의 온라인 뉴스 사이트인 네이처닷컴에 따르면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의 병원체 발견 실험실장 마르크 에르와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라오스 북부 동굴에서 박쥐 645마리의 침과 배설물 시료를 채취해 분석했다.

이를 통해 흔히 볼 수 있는 관박쥐(Rhinolophus) 3종에서 SARS-CoV-2와 95% 이상 일치하는 코로나바이러스를 발견했으며, 관련 연구 결과를 정식 출간 전 논문을 모아놓는 '리서치 스퀘어'(Research Square)에 공개했다. 이 논문은 아직 동료평가가 이뤄지지 않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체 세포 표면의 ACE2라는 수용체에 달라붙어 인간을 감염시키는데,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도 이와 거의 똑같은 수용체 결합 영역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시드니대학 바이러스학자 에드워드 홈즈는 이와 관련,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처음 분석했을 때 수용체 결합 영역이 이전에 전혀 보지 못했던 것이었다"면서 이런 점 때문에 일각에서 실험실에서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추측을 제기했지만 라오스 박쥐에서 발견된 바이러스를 통해 이런 결합 영역이 자연에서 존재한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 중 BANAL-52는 SARS-CoV-2와 96.8%나 일치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동굴 천장에 매달린 관박쥐 [EPA=연합뉴스]

지난해 중국 남서부 윈난성 박쥐에서 발견된 'RaTG13'라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근연종은 96.1% 일치했으며, 약 40~70년 전에 공통 조상을 가진 것으로 추정됐다.

바이러스는 '재조합'(recombination)이라는 과정을 통해 유전물질인 RNA(리보핵산) 가닥의 일부를 교환하는데, BANAL-52와 BANAL-103의 한 부분은 10년 이내에 SARS-CoV-2와 조상을 공유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에 관해 더 많은 것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지만 아직은 연결 고리가 빠져있는 부분이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예컨대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는 SARS-CoV-2나 다른 코로나바이러스의 인체 세포 침투를 돕는 스파이크 단백질 내 '퓨린 분절 부위'(furin-cleavage site)를 갖고 있지 않고,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처음 확인된 중국 중부 우한까지 옮겨가는 과정이나 중간 숙주의 존재 여부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점 등이 거론됐다.

eomns@yna.co.kr

☞ '스타 정치인' 형 이어 유명 앵커 동생도…성희롱 폭로
☞ 머스크, 3년 사귄 17살 연하 그라임스와 별거?
☞ 가족이라더니 토사구팽…외로움 달래주고 버려지다니
☞ "성형 실패로 은둔생활"…전설적 슈퍼모델 눈물의 호소
☞ 마을 여성 2천명 옷 빨래하는 강간 미수범…그는 왜?
☞ '오징어게임' 전화번호 소동…영화·TV속 번호 주인은
☞ 북한 현송월·김여정 옷차림에 담긴 '숨은 공식'
☞ 세계적 희귀종 '댕구알버섯' 남원 사과밭서 8년째 발견
☞ '성폭행' 강지환, 드라마 제작사에 패소…53억 물어낼 판
☞ 금발에 푸른 눈이라서?…'실종 백인여성 증후군'이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