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은 계속된다' TB 수퍼루키 프랑코, IL서 복귀해 MIA전 선발 출전

이사부 입력 2021. 9. 25. 05: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잠시 중단됐던 연속 경기 출루 행진을 이어간다.

프랑코는 지난 11일 코메리카 파크에서 열렸던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안타를 쳐 39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간 뒤 다음 타자 넬슨 크루즈의 2루타 때 3루까지 내달렸으나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바로 경기에서 교체됐고, 다음 날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

프랑코가 이번 시즌 세운 39경기 연속 출루 행진은 역대 메이저리그에서 20세 이하 선수가 달성한 연속 경기 출루 행진 기록으로는 두 번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원더 프랑코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LA, 이사부 통신원] 잠시 중단됐던 연속 경기 출루 행진을 이어간다. 탬파베이 레이스의 수퍼 루키 원더 프랑코(20)가 돌아왔다. 이번 시즌 내 메이저리그 기록을 갈이치울 태세다.

프랑코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부상자 명단에서 복귀해 바로 플로리다주 세인트 피터스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벌어지는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 선발 라인업에 2번 타자 겸 유격수로 이름을 올렸다. 3번 타자는 1루수는 최지만이다.

프랑코는 지난 11일 코메리카 파크에서 열렸던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안타를 쳐 39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간 뒤 다음 타자 넬슨 크루즈의 2루타 때 3루까지 내달렸으나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바로 경기에서 교체됐고, 다음 날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

프랑코가 이번 시즌 세운 39경기 연속 출루 행진은 역대 메이저리그에서 20세 이하 선수가 달성한 연속 경기 출루 행진 기록으로는 두 번째다. 첫 번째는 지난 1956년 프랭크 로빈슨이 세운 43경기 연속 출루.

프랑코는 24일 트리플A 팀인 더램에서 유격수로 선발 출전하며 부상 부위를 최종 점검한 뒤 아무 이상이 없자 팀에 합류했다.

프랑코가 부상자 명단에 오를 때 더 램에서 콜업됐던 타일러 월스는 다시 마이너로 내려갔다. /lsboo@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