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코타 허드슨, 토미 존 수술 1년 만에 복귀 [현장스케치]

김재호 입력 2021. 9. 25. 03: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우완 다코타 허드슨(27)이 돌아온다.

카디널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리는 시카고 컵스와 원정 더블헤더를 앞두고 허드슨을 추가 선수로 합류시킨다고 발표했다.

허드슨은 이날 열리는 더블헤더 두 경기중 한 경기에 출전 가능하다.

카디널스는 더블헤더 1차전이 끝난 뒤 별도의 선수 이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우완 다코타 허드슨(27)이 돌아온다.

카디널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리는 시카고 컵스와 원정 더블헤더를 앞두고 허드슨을 추가 선수로 합류시킨다고 발표했다.

허드슨은 이날 열리는 더블헤더 두 경기중 한 경기에 출전 가능하다. 경기가 끝난 뒤에는 다시 마이너리그로 돌아가야한다. 원래는 2차전 선발로 예고됐던 잭 플레어티가 이 자리를 차지할 예정이었으나 계획이 변경됐다.

다코타 허드슨은 이날 더블헤더에서 복귀한다. 사진(美 시카고)= 김재호 특파원
카디널스는 더블헤더 1차전이 끝난 뒤 별도의 선수 이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허드슨은 지난해 9월말 토미 존 수술을 받았다 일반적인 수술 회복 기간을 생각하면 이례적으로 빠른 속도로 복귀했다.

지난 8월말 재활 등판을 시작했다. 9월 18일 트리플A 멤피스 소속으로 루이빌(신시내티 레즈 트리플A)과 경기에 등판, 5이닝을 소화하며 복귀 준비를 마쳤다. 원래 한 차례 더 재활 등판을 소화할 예정이었는데 계획이 변경됐다.

마이크 쉴트 감독은 "최근 경기에서 불펜 소모가 많았다. 그는 지금 상태도 좋고, 준비가 돼있다"며 이번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전날 트리플A 원정경기가 열리고 있던 플로리다주 잭슨빌에서 시카고로 이동했다고 밝힌 허드슨은 "돌아올 준비를 마쳤다. 내 일을 하겠다. 어떤 상황이든 팀이 필요로하면 나갈 수 있게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쉴트 감독은 이날 더블헤더에서 전날 2이닝 투구를 소화한 김광현을 비롯한 불펜 투수들이 모두 등판 가능한지를 묻는 질문에 "캐치볼을 막 끝냈다. 선수들 상태를 보겠다"고 답했다.

[시카고(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