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730위 골퍼의 캐디가 된 '세계 5위 골퍼'

민학수 기자 입력 2021. 9. 25. 03:01 수정 2021. 9. 26. 14:2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LPGA '엘크루..' 출전 대신 유현주 캐디로 등장한 김효주
24일 막 올린 KLPGA 투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에서 주니어 시절부터 천재 골퍼로 이름을 날린 세계 5위 김효주(26)가 ‘필드의 모델’로 유명하지만 1부 투어 시드가 없어 초청 선수로 나온 유현주(26)의 가방을 멨다. /KLPGA

세계 최정상급 골퍼가 공식 대회에서 선수가 아닌, 세계 730위 골퍼의 캐디로 나서는 ‘세상에 이런 일이~’가 실제 한국 여자 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일어났다.

24일 막 올린 KLPGA 투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에서 세계 5위 김효주(26)가 1부 투어 시드가 없어 초청 선수로 나온 유현주(26)의 가방을 멨다. 주니어 시절부터 천재 골퍼로 이름 날린 김효주가 전날 밤까지 “한번 기회를 달라. 정말 도움이 되겠다”고 간청해 전격 성사됐다고 한다.

김효주

최근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김효주는 “모레 미국으로 떠나게 돼 선수로 나설 수 없어 한 라운드만 언니의 가방을 메고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했다. 김효주는 미 LPGA 투어 4승, KLPGA 투어 13승, 일본 투어 1승 등 프로 무대 18승을 거둔 승부사. ‘필드의 모델’로 유명한 유현주는 화려한 패션과 눈에 띄는 외모로 소셜미디어에서 최고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아직 한 번도 우승 경험이 없다. 최근 골프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 중인 그는 “실력으로 인정받고 싶다”는 꿈을 갖고 있다.

김효주와 유현주는 지난해 7월 방송 프로그램 ‘맞수 한판’에 함께 출연하면서 가까워졌다. 그때 김효주는 뛰어난 스윙에 비해 성적이 나지 않는 유현주에게 “퍼팅 라인만 잘 보면 된다”며 자신의 노하우를 전수했다.

세계 골프계의 주목을 받을 만한 이번 실험은 어떤 결과로 끝났을까. ‘절친’이지만 둘은 호흡 한번 맞춰보지 않고 선수와 캐디로 나섰다. 두 차례 버디를 잡았을 땐 우승이라도 한 듯 둘이 환호했다. 하지만 유현주는 5오버파 하위권으로 1라운드를 마쳤다. 그는 “다음엔 효주가 부탁해도 정말 사양하겠다”며 고개를 흔들었다. 김효주는 “선수 땐 떨려본 적이 없는데 캐디로선 새가슴이었다”며 “어젯밤 한 시간마다 잠을 깼다”고 털어놨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