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차 반도체 부족 내년 해소"..전문가들은 갸우뚱

강건택 입력 2021. 9. 24. 23: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4일(현지시간)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에 끝날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CNBC방송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머스크 CEO는 이날 이탈리아에서 열린 '테크위크'(Tech Week) 행사에서 존 엘칸 스텔란티스 회장과 온라인 화상 대담을 하고 반도체 부족 사태가 "내 생각에는 단기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몇몇 국가가 원자력으로부터 떠나려는 것 보고 놀라..꽤 안전한 에너지"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테크위크' 행사에서 스텔란티스 회장과 화상 대담하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4일(현지시간)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에 끝날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CNBC방송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머스크 CEO는 이날 이탈리아에서 열린 '테크위크'(Tech Week) 행사에서 존 엘칸 스텔란티스 회장과 온라인 화상 대담을 하고 반도체 부족 사태가 "내 생각에는 단기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반도체) 제조 공장들이 건설되는 중"이라면서 "내년까지 우수한 반도체 공급 역량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전기차회사인 테슬라는 물론 세계 굴지의 자동차 제조사들은 올해 들어 차량용 반도체를 충분히 공급받지 못해 수시로 공장 문을 닫거나 감산을 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컨설팅회사 알릭스파트너스는 반도체 부족이 올해에만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 2천100억 달러(약 247조원)의 매출 손실을 가져올 것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머스크 CEO의 낙관적 전망과 달리 빠른 시일 내에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정상화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반론도 적지 않다.

인텔과 TSMC 등 주요 반도체 회사들이 미국 등에 새 공장을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으나, 정상 가동까지는 수년이 걸릴 전망이다.

자문회사 포레스터의 글렌 오도널 부사장은 "앞으로도 수요가 많고 공급은 제한적일 것이기 때문에 이번 부족 사태가 2022년을 지나 2023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머스크 CEO와 엘칸 회장은 향후 태양광 에너지가 광범위하게 보급되기 전까지는 원자력이 글로벌 에너지의 주요 공급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스크는 이날 행사에서 "난 최근 몇몇 국가가 원자력으로부터 떠나려는 것을 보고 놀랐다. 원자력은 꽤 안전하다"라고 주장했다.

firstcircle@yna.co.kr

☞ "성형 실패로 은둔생활"…전설적 슈퍼모델 눈물의 호소
☞ 마을 여성 2천명 옷 빨래하는 강간 미수범…그는 왜?
☞ '오징어게임' 전화번호 소동…영화·TV속 번호 주인은
☞ 북한 현송월·김여정 옷차림에 담긴 '숨은 공식'
☞ 세계적 희귀종 '댕구알버섯' 남원 사과밭서 8년째 발견
☞ '성폭행' 강지환, 드라마 제작사에 패소…53억 물어낼 판
☞ 제스프리 키위에서 코로나 양성 반응이…무슨 일?
☞ 금발에 푸른 눈이라서?…'실종 백인여성 증후군'이란
☞ '막장' 대명사 '사랑과 전쟁' 부활…원년 배우 총출동
☞ 목포 아파트서 40대 여성 판사 숨진 채 발견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