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문화제 공주보 수문 막고 담수 논란

임홍열 입력 2021. 9. 24. 21:51 수정 2021. 9. 24. 22:2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충남 공주시가 지역 축제를 위해 그동안 개방했던 공주보 수문을 닫고 물을 가두면서 ​생태계 훼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임홍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공주 공산성을 끼고 흐르는 금강입니다.

강물 위에는 임시 제작한 부교와 황포돛배 등이 곳곳에 들어섰습니다.

2년 전 공주 금강보의 상시 개방으로 최근까지 모래톱이 훤히 드러날 정도로 수심이 낮았지만 공주보 수문을 닫아 담수를 하면서 설치한 겁니다.

환경단체는 공주시가 공주보를 개방한 상태에서 축제 행사를 진행하기로 해놓고 약속을 어겼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문성호/대전충남녹색연합 대표 : "자연유산인 금강을 함부로 홀대하면서 무령왕의 교훈을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올해 초 국가물관리위원회의 공주보 부분 철거 결정에 반해 담수를 승인한 환경부에 대해서도 비판했습니다.

[김봉균/금강재자연화위원회 부위원장 : "금강만 간신히 열어서 생태가 간신히 살아나고 있는데 이걸 또 막아버려가지고..."]

공주시는 백제문화제 대표 행사인데다 시설물 설치 안전과 경관 확보를 위해 담수가 불가피하다는 항변입니다.

[김세종/충남 공주시 관광과장 : "(금강) 미르섬 앞에 또 하나 섬이 생겼습니다. 그 섬 아래쪽은 보통 (수위가) 30~40cm 이정도 밖에 안 돼 가지고 도저히 배가 운행하기 어렵다는 판단 아래..."]

백제문화제를 위해 공주보를 닫는 기간은 20여 일가량, 성공적인 축제 행사가 먼저냐, 생태계 보전이 더 우선이냐를 놓고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홍열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임홍열 기자 (himan@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