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이산가족 찾기 방송에 뭉클.."다시 봐도 감동적"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9. 24. 21: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KCM이 과거를 떠올리며 뭉클했다.

전쟁 고아가 된 채 헤어져 33년만에 극적으로 상봉한 남매의 이야기가 공개되자, KCM은 물론 모든 출연진들이 울컥했다.

이에 대해 KCM은 "전 국민을 위로하는 곡이었다. 그래서 단기간에 사랑받은 것 같다"라는 생각을 밝혔다.

특히 KCM은 이산가족이 수십 년 만에 다시 만나는 장면을 보더니 "화면만 봐도 감동적이다"라고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연중 라이브' 24일 방송
KBS 2TV '연중 라이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가수 KCM이 과거를 떠올리며 뭉클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연중 라이브'에서는 지난 1983년 전파를 탔던 KBS 특별 생방송 '이산가족을 찾습니다'를 다시 보여줬다.

전쟁 고아가 된 채 헤어져 33년만에 극적으로 상봉한 남매의 이야기가 공개되자, KCM은 물론 모든 출연진들이 울컥했다. 당시 패티김의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가 배경 음악으로 쓰였다.

이에 대해 KCM은 "전 국민을 위로하는 곡이었다. 그래서 단기간에 사랑받은 것 같다"라는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나도 그런 히트곡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 죄송합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KCM은 이산가족이 수십 년 만에 다시 만나는 장면을 보더니 "화면만 봐도 감동적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못 만난 분들은 얼마나 속상하셨을까, 만난 분들은 또 얼마나 기쁘셨겠냐"라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