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표심 자극한 이재명.."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은 김경수도 주장"

이정혁 기자, 황예림 기자 2021. 9. 24. 18: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일 "처음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지급하자고 주장한 것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였다"고 강조하며 '친문'(친문재인) 표심을 자극했다.

이 지사는 이날 부산·울산·경남 TV토론회에서 과거 김경수 전 지사와 대화를 나누는 사진을 공개하고 "김 지사가 기본소득에 대한 이해가 높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부울경 TV토론에 출연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와 대화를 나누는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사진=부산KBS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일 "처음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지급하자고 주장한 것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였다"고 강조하며 '친문'(친문재인) 표심을 자극했다.

이 지사는 이날 부산·울산·경남 TV토론회에서 과거 김경수 전 지사와 대화를 나누는 사진을 공개하고 "김 지사가 기본소득에 대한 이해가 높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김 지사가 경남 발전을 위해 총력을 다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을 받았다"며 "실제 부울경 시티를 만들어 현실로 만들어 가는 과정이었다"며 김 전 지사의 구속을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기반시설과 취업자리가 부족한 게 문제"라면서 "김 지사와 저는 그 점에서 일치했다. 경남 균형 발전을 이어달라는 말씀하셨는데 꼭 이어서 완성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성범죄 유죄' 배우 강지환에…"53억 배상하라""노출증 환자냐?" 소리 들었던 김혜수, 파격 드레스 어땠길래?팝핀현준, 집에 2억 엘리베이터 설치→슈퍼카까지…얼마 벌길래오은영, 故 최진실 아들 고민 상담…"뼈 때리는 얘기 해주겠다""머리 잘린다"는 예멘 '지옥의 우물'...들어가보니 신비로운 냄새
이정혁 기자 utopia@mt.co.kr, 황예림 기자 yellowyer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