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전기요금 인상 맹폭.."탈원전 청구서"

송주오 입력 2021. 9. 24. 17: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야권이 정부와 한국전력이 4분기 전기요금을 인상결정을 맹비난 했다.

이번 전기요금 인상은 지난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의 인상이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임기인 2022년까지 추가적인 전기요금 인상이 없다고 큰 소리를 쳤지만 알고 보니 가짜뉴스였다"고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기현 "추가 전기요금 인상 없다고 했지만 가짜뉴스 판명"
김도읍 "영국·스페인, 친환경 에너지 높인 후 전기요금 최대 7배 올라"
국민의당도 비판 대열 합류.."엄청난 국부 손실 야기한 지도자"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야권이 정부와 한국전력이 4분기 전기요금을 인상결정을 맹비난 했다. 이번 전기요금 인상은 지난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의 인상이다. 지난 분기보다 kWh당 3원 오른 요금에 야권에서는 사실상 ‘탈원전’의 후유증이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왔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가정용 전기요금뿐 아니라 업소용, 산업용 요금도 함께 인상된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산업계에도 큰 부담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임기인 2022년까지 추가적인 전기요금 인상이 없다고 큰 소리를 쳤지만 알고 보니 가짜뉴스였다”고 강조했다.

김도읍 정책위의장도 전기요금 인상에 우려를 표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정책의 하수인 역할을 했던 백운규 전 산자부장관은 국회에서 ‘탈원전 정책을 펴더라도 전기요금 인상 없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것’이라며 황당무계한 강변을 한 바 있다”고 발언했다.

그는 “풍력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비중을 높였던 영국·스페인에서 전기요금이 최고 7배까지 치솟았다는 사실을 문재인 정부는 반드시 직시해야 한다”고 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 역시 국회 입법조사처 자료를 인용하며 “과학기술혁신과 미래 먹거리 창출 경쟁에 헌신해도 모자랄 판에 한가로이 재난 영화 한 편의 감상에 젖어 국가 미래 먹거리를 산산조각 내고 관련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와 한통속이 되어 국민을 기망하면서까지 국가경쟁력을 낙후시켜 엄청난 국부 손실을 야기한 지도자”라고 문 대통령을 비난했다.

안 대변인은 “(문 대통령에) 구상권 청구로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헛된 사상이나 이념에 경도된 지도자의 잘못된 판단은 나라를 도탄에 빠뜨리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송주오 (juoh41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