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백스, WHO에 백신 긴급승인 신청..SK바사에도 '호재'

이광수 입력 2021. 9. 24. 16: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노바백스(티커 NVAX)가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WHO가 긴급사용 승인을 하게 되면 개발도상국 등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국가에게 백신을 유통할 수 있게 된다.

WHO의 긴급 사용 목록에 이름을 올리면 노바백스도 코로나19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를 통해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백신을 공급 할 수 있게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코백스 통해서 백신 공급 할 수 있게 돼
노바백스, 기대감에 23일 주가 10.90% 상승
SK바이오사이언스도 기대감에 24일 5.98% 올라
"국내 물량 대해서도 식약처 긴급승인 기대"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노바백스(티커 NVAX)가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WHO가 긴급사용 승인을 하게 되면 개발도상국 등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국가에게 백신을 유통할 수 있게 된다.

이 소식에 23일(현지시간) 노바백스의 주가는 하루만에 주당 25.29달러(10.90%)오른 257.30달러에 마감했다. 국내에서 노바백스 위탁생산 계약을 맺은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도 24일 전 거래일 보다 1만5500원(5.98%)오른 27만4500원에 마감했다.
로이터는 노바백스가 파트너인 인도 백신 제조사 세럼 인스티튜트(SII)와 자사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 목록 등재를 위해 WHO에 규정심사를 요청했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노바백스는 아직까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백신 승인을 받지 않아 화이자(PFE)와 모더나(MRNA)에 비해서 주가 상승폭이 낮았고 변동성도 심했다. 지난 5월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었지만, 미뤄진 상태다.

WHO의 긴급 사용 목록에 이름을 올리면 노바백스도 코로나19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를 통해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백신을 공급 할 수 있게된다. 로이터는 “노바백스는 이미 대부분 국민에게 백신을 접종한 미국과 유럽에서 허가 경쟁에서 밀린 후 저소득층과 중산층 국가에 대한 규제 제출을 우선시해왔다”고 분석했다.

WHO 긴급사용 승인은 국가별 규제기관이 인증한 임상 자료가 있는 경우에만 신청할 수 있다. 이번에 노바백스는 인도의약품관리국(DCGI)의 자료를 기반으로 이번 승인을 신청했다. 노바백스는 연내에 미국과 유럽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미 인도외에도 필리핀, 인도네시아 당국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 상태다.
연초 이후 노바백스 주가 추이 (자료=Google stock)
국내에서는 가장 오랫동안 매출이 증가할 코로나19 백신은 노바백스의 백신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는 ‘글로벌 바이오제약산업 프리뷰’ 보고서를 통해 노바백스 백신이 2026년까지 매출이 증가할 유일한 백신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상대적으로 낮은 제조비용과 보관의 편이성 등으로 중저소득 국가의 수요를 충족시킬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이는 위탁생산(CMO) 계약을 맺은 SK바이오사이언스에도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생산 준비를 모두 마친 상태로, 노바백스 측의 절차만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박병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WHO 긴급사용이 등재될 경우 모건스탠리 콥데이 언급에서처럼 유럽 등 여러 국가의 규제기관에서도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국내 CMO기업인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생산하는 국내 물량에 대해서도 식약처의 긴급사용승인, 정부공급 등 긍정적 전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광수 (gs88@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