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모델 에반젤리스타 "자취 감춘 이유..지방분해 시술로 신체기형 생겨"

박아람 입력 2021. 9. 24. 16: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계적인 슈퍼모델 린다 에반젤리스타(56)가 성형 수술 부작용으로 신체 기형을 얻어 모델 활동을 중단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BBC,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들에 따르면 에반젤리스타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년 전 냉동지방분해술 시술을 받은 뒤 부작용으로 영구적 신체 기형이 생겨 활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에반젤리스타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세계적인 슈퍼모델 린다 에반젤리스타(56)가 성형 수술 부작용으로 신체 기형을 얻어 모델 활동을 중단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BBC,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들에 따르면 에반젤리스타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년 전 냉동지방분해술 시술을 받은 뒤 부작용으로 영구적 신체 기형이 생겨 활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지방을 얼려 감소시키는 냉동지방분해술은 부작용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과거에 유행했던 시술이다.

에반젤리스타는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5년 동안 대중들 앞에 사라진 이유를 전했다. 그는 "동료 모델들이 경력을 쌓고 유명세를 떨치는 동안에 왜 모습을 감추고 활동을 중단했는지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한다. 그 이유는 냉동지방분해 시술로 제 몸이 잔인하게 망가졌기 때문이다. 그 시술은 제 지방 세포를 파괴하지 않았고 오히려 증가 시켰다. 부작용으로 두 번의 고통스러운 교정 치료를 받았음에도 제 몸에는 영구적 신체 기형이 남았다. 언론에서 전한 바와 같이 저는 '알아 볼 수 없는' 상태로 남겨졌다"며 "이 시술로 인해 저는 생계를 잃었다. 뿐만 아니라 깊은 우울증과 슬픔, 그리고 자존감이 낮아지면서 지나친 자기혐오로 스스로를 괴롭혔다. 그 과정에서 저는 은둔자가 됐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소송과 함께 저는 수치심을 떨쳐버리고 앞으로 나아가겠다. 이런 식으로 사는 것이 이제 너무 지겹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반젤리스타는 뉴욕 남부 지방 법원에 해당 시술을 개발한 업체를 상대로 5,000만 달러(약 588억원)의 손해보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tokkig@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지는 역시 수지네" 갈수록 '물 오르는 미모' [화보]
김구라, 늦둥이 출산 소식 알려지자 인상 찌푸린 이유
김성은 “母 사별 후 3년 전 재혼...새아버지와 10번도 못 만나 어색”
‘전현무♥’ 이혜성, 파격 시스루 ‘깜짝’→“가슴살 안 빠지게 스포츠브라 애용”
‘돌싱’ 박영선, 잘 사는 줄 알았는데..“같은 아파트 아이돌에게 굴욕 당해” 안타까운 고백
박하선 “휴대전화에 유서..제 재산 모르는 부모님 위해 써놨다”
[공식]윤계상, 5살 연하 사업가와 결혼…"코로나로 인해 혼인신고 먼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 ©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