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SK넥실리스 IPO한다면 2024년 이후"

박순엽 입력 2021. 9. 24. 15: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SKC가 배터리(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동박을 제조하는, 투자사 SK넥실리스를 2024년까지 기업공개(IPO)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당장 SKC 유상증자를 실시하거나 자회사를 IPO하지 않아도 신사업을 위한 투자 자금 5조원을 조달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SKC는 사업 구조를 모빌리티 소재 중심으로 바꾸는 데 들어가는 투자금 5조원을 합작법인(JV) 설립, 지분 유치, 내부 현금 창출 등을 활용해 조달하겠다는 계획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모빌리티 소재 기업 변신 선언
투자재원 5조원, JV·지분유치 등 고려
SK넥실리스 IPO, 기업가치 성장 후 검토
'SK㈜로 합병설' 부인.."협력하며 성장 주도"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SKC가 배터리(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동박을 제조하는, 투자사 SK넥실리스를 2024년까지 기업공개(IPO)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당장 SKC 유상증자를 실시하거나 자회사를 IPO하지 않아도 신사업을 위한 투자 자금 5조원을 조달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완재 SKC 사장은 24일 열린 ‘SKC 인베스터 데이(Investor Day)’에서 2025년 기업가치 30조원 규모의 글로벌 No.1 모빌리티 소재회사로 비상(飛上)하겠다고 말했다. (사진=SKC)
이완재 SKC(011790) 사장은 24일 열린 ‘SKC 인베스터 데이’(Investor Day)에서 “SK넥실리스 기업가치가 2024년까지 지속 성장할 것”이라며 “기업가치를 고려할 때 SK넥실리스를 IPO한다면 2024년 이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SKC는 지난달 열린 실적 설명회 컨퍼런스콜에서도 “단기간 내 회사의 분할이나 IPO 계획은 없고, 검토도 하고 있지 않다”고 언급했다.

SKC는 사업 구조를 모빌리티 소재 중심으로 바꾸는 데 들어가는 투자금 5조원을 합작법인(JV) 설립, 지분 유치, 내부 현금 창출 등을 활용해 조달하겠다는 계획이다. 자산 매각 역시도 고려 대상에 포함됐다.

이완재 사장은 “부채비율 200% 이하, 상각전영업이익(EBITDA) 대비 순차입금 4배 이하 등 지금 수준 재무안정성을 유지하고 주주를 포함한 이해관계자 이익을 보호하는 선에서 자금 조달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금 시점에서 SKC 유상증자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 사장은 SKC가 새 성장동력으로 점찍은 차세대 양·음극재 사업이 SK그룹 내 계열사의 배터리 소재 사업과 중복된다는 지적에 대해 상호 보완이 가능하다고 봤다.

그는 “세계 (배터리 소재) 시장이 크기 때문에 서로 간 핵심 역량을 공유하면서 사업을 잘 이끈다면 시장을 분할해 점유할 수 있다”며 “잘할 수 있는 분야가 있다면 합칠 수도 있겠지만 지금으로선 (사업을) 합친다거나 함께 운영한다는 계획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SK(034730)㈜가 SK머티리얼즈의 흡수 합병을 발표하자 그 다음 합병 대상으로 SKC가 거론된 데 대해서도 검토된 바 없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회사 모든 결정은 원칙적으로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결정한다”며 “대주주인 SK㈜와는 상호 협력·보완하면서 SKC 성장을 함께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SKC는 앞으로 5년 동안의 성장 전략을 담은 파이낸셜 스토리 ‘프라미스 앤 딥체인지’(Promise and Deep change)를 소개하고 2025년 기업 가치 30조원 규모의 ‘글로벌 넘버원(No.1) 모빌리티 소재 회사’로 비상하겠다고 선언했다.

박순엽 (soo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