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子 이준, DJ박명수 쥐락펴락한 진행 꿈나무 ('편스토랑')

차혜영 입력 2021. 9. 24. 13:4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텐아시아=차혜영 기자]
편스토랑 (사진=KBS 2TV)


‘편스토랑’ 김재원, 김이준 거푸집 부자가 라디오에 출연, 박명수와 만났다.

24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김재원과 아들 이준이의 특별한 나들이가 공개된다. 거푸집 부자가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초대된 것이다.

이날 공개된 VCR 속 김재원은 “오늘 중요한 분을 만나러 간다”라며 이번 대결 주제인 ‘새우’를 활용해 새우폭탄샌드위치와 가지멘보샤를 만들었다. 그 시각 이준이 역시 만남을 준비하며 선물로 줄 그림을 열심히 그렸다. 누구를 만나러 가는 지 궁금증이 모아진 가운데 두 사람이 도착한 곳은 ‘박명수의 라디오쇼’ 스튜디오였다. 이준이의 첫 라디오 데뷔였다.

박명수와 반갑게 인사를 한 거푸집 부자는 이내 라디오 녹음에 돌입했다. 청취율 1위를 자랑하는 프로그램인 만큼, DJ 박명수는 거침없고 유쾌한 질문들을 던지며 대화를 이끌었다. 김재원 역시 재치 있는 답변으로 응대했다.

DJ 박명수와 김재원이 토크를 이어가는 가운데 이준이가 갑자기 패드를 꺼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DJ 박명수에게 물어보고 싶은 질문들을 준비해온 것. 이준이는 박명수를 상대로 직접 질문을 던지며 ‘진행 꿈나무’ 면모를 과시해 박명수를 놀라게 했다. “아저씨 별명이 버럭 명수인데 원래는 착한 분이냐?” 등 이준이의 날카로운 질문에 박명수는 물론 ‘편스토랑’ 식구들도 혀를 내둘렀다고. 오마이걸 승희 역시 “게스트가 DJ 분량까지 챙겨준다”며 이준이의 활약에 감탄했다.

‘준비성 철저한 게스트’ 이준이의 활약은 계속됐다. 혼자 열심히 연습해온 BTS ‘Permission to Dance’ 댄스를 선보인 데 이어 박명수를 위한 선물까지 공개한 것. 바로 박명수 얼굴을 그린 그림이었다. 박명수는 이준이가 그린 그림을 보며 “거의 피카소”라고 감탄했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이준이의 매력에 푹 빠진 박명수는 라디오가 끝나자 “아빠에게 네 출연료를 꼭 챙겨달라고 하라”며 이준이의 활약에 고마움을 전하기도. 아빠 김재원, 박명수는 물론 전국의 랜선 이모, 삼촌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끼쟁이 이준이의 첫 라디오 출연은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