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김선호, 못하는 게 뭐야? 초고난이도 접시 돌리기 '성공'

배효주 입력 2021. 9. 24. 13: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승승장구하던 아랫마당에 뜻밖의 복병이 등장한다.

이날 연정훈과 김선호, 라비는 황금 거북이 획득을 위한 '접시 돌리기' 미션에 도전한다.

이어 김선호는 "이거 (어떻게 하는지) 보신 거죠?"라고 반신반의하며 곧장 접시 돌리기를 시도, 우려와 달리 손쉽게 성공한다고.

그뿐만 아니라 김선호는 "나는 못 돌리겠어"라며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이는 연정훈에게 꿀팁을 전수하며 맹연습에 돌입한다는 후문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배효주 기자]

승승장구하던 아랫마당에 뜻밖의 복병이 등장한다.

9월 26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추석 대기획 문화유산 특집 ‘상속자들’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우리나라 무형 문화유산 상속을 위해 온몸을 내던진 여섯 남자의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이날 연정훈과 김선호, 라비는 황금 거북이 획득을 위한 ‘접시 돌리기’ 미션에 도전한다. 막대 하나로 접시를 돌리며 주고받는 초고난도 방식에 이들은 당혹감을 드러낸다. 이어 김선호는 “이거 (어떻게 하는지) 보신 거죠?”라고 반신반의하며 곧장 접시 돌리기를 시도, 우려와 달리 손쉽게 성공한다고.

김선호는 “오늘 왜 이러지?”라고 본인마저 놀라며 명인 뺨치는 초특급 기술을 선보인다. 그의 남다른 재능에 연정훈은 “어렸을 때 책받침 좀 돌렸지?”라며 감탄을 연발하기도. 그뿐만 아니라 김선호는 “나는 못 돌리겠어”라며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이는 연정훈에게 꿀팁을 전수하며 맹연습에 돌입한다는 후문이다.

김선호의 끝없는 활약에 승리를 확신한 순간, 이들은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힌다. 이에 연습 내내 여유로운 태도를 보인 김선호까지 “어떻게 된 거지?”라며 혼란에 휩싸인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사진 제공=KBS)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