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구원 등판 2이닝 무실점..팀은 12연승 질주

강주형 입력 2021. 9. 24. 08: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9일 만에 등판해 무실점 역투로 역전승의 디딤돌을 놓았다.

김광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패밀리필드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 벌인 미국프로야구(MLB) 방문 경기에 구원 등판해 2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을 2개씩 내줬지만, 실점 없이 임무를 마쳤다.

김광현은 1사 1루에서 윌리 아다메스에게 안타를 맞고, 크리스천 옐리치에겐 볼넷을 줘 만루 위기를 스스로 불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15일(한국시간)미국 뉴욕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역투를 하고 있다. 뉴욕=AP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9일 만에 등판해 무실점 역투로 역전승의 디딤돌을 놓았다.

김광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패밀리필드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 벌인 미국프로야구(MLB) 방문 경기에 구원 등판해 2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을 2개씩 내줬지만, 실점 없이 임무를 마쳤다.

공 38개를 던져 스트라이크 21개를 꽂았다. 김광현의 평균자책점은 3.56으로 내려갔다.

4이닝 동안 5점을 준 선발 투수 애덤 웨인라이트의 배턴을 받은 김광현은 1-5로 끌려가던 5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지난 15일 뉴욕 메츠전 이래 9일 만이었다.

김광현은 1사 1루에서 윌리 아다메스에게 안타를 맞고, 크리스천 옐리치에겐 볼넷을 줘 만루 위기를 스스로 불렀다. 고비에서 김광현은 에두아르도 에스코바르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고 루이스 우리아스마저 3루수 땅볼로 요리해 점수를 주지 않고 이닝을 마쳤다.

김광현은 6회말 투 아웃을 잘 잡은 뒤 매니 피냐에게 우월 2루타를 맞아 두 번째 실점 위기에 부닥쳤지만, 대타 아비사일 가르시아를 땅볼로 유도해 불을 껐다. 김광현은 7회 타석에서 교체됐다.

세인트루이스는 7회 폴 골드슈미트의 2점 홈런 등으로 넉 점을 뽑아 5-5로 균형을 맞춘 뒤 8회 밀워키 포수 피냐의 패스트볼과 야디에르 몰리나의 희생플라이 등을 묶어 2점을 보태 경기를 뒤집었다.

골드슈미트는 9회, 8-5로 쐐기를 박는 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세인트루이스는 거침없이 12연승을 질주해 1935년 작성한 구단 최다 연승 기록(14연승)에 2승 차로 다가섰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Copyright©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