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TMI] '무진장 신발 사진 많은 곳'서 유니콘 된 무신사

김성현 기자 입력 2021. 9. 24. 07:43 수정 2021. 9. 24. 10:0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입점 브랜드와 동반성장 지속..일본·유럽 등 글로벌 시장 진출 박차

(지디넷코리아=김성현 기자)비대면 문화가 일상생활에 스며들면서 네이버·카카오·쿠팡 등 다양한 플랫폼 기업들이 주목받고 있다. 지디넷코리아는 유망 플랫폼 기업을 선별해 창업 배경과 성장 과정, 전망 등을 '플랫폼 TMI' 코너를 통해 자세히 소개한다. [편집자주]

신발 사진이 유달리 많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2001년 시작했다. 어느새 국내 10번째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기업)이 됐다. ‘무진장 신발 사진이 많은 곳’, 기업가치 1조원을 웃돌아 3조원을 바라보는 플랫폼 기업 무신사 얘기다.

무신사는 20년간 패션이란 한 우물만 팠다. 신생 브랜드를 발굴하고, 이들과 공생해 회사를 키워왔다. 지난해 거래액은 1조원, 매출액은 3천억원을 넘었다. 이르면 내년 기업공개(IPO)가 점쳐지는데, 회사는 글로벌 시장으로 저변을 넓혀 몸집을 키워가겠단 방침이다.

"무진장 신발 사진이 많은 곳"

무신사는 온라인 커뮤니티 프리챌에 개설한 스니커즈 마니아들의 소통 공간이었다. 최신 패션 동향과 관련 정보를 획득할 수 있는 장소였다. 이용자들은 나이키, 아디다스 등 해외 유명 브랜드 한정판 운동화 사진과 국내 거리 문화, 패션 스타일 등을 이곳에서 공유했다.

(사진=지디넷코리아)

근간은 패션. 이용자가 몰리며 점차 영향력이 커졌다. 별도 사이트 ‘무신사닷컴’과 인터넷 잡지 ‘무신사 매거진’, 커머스 기능을 더한 무신사 스토어가 줄줄이 태동했다. 무신사 스토어는 캐쥬얼, 스포츠, 디자이너, 명품 브랜드 등 카테고리 브랜드 패션을 소개하는 국내 최대 규모 플랫폼으로 발돋움했다.

포트폴리오는 연신 늘고 있다. 예비 창업자를 위한 패션 공유 오피스 무신사 스튜디오, 재작년 홍대 인근에 오프라인 공간인 무신사 테라스를 공개했다. 지난해 한정판 마켓 ‘솔드아웃’을 출시하기도 했다. 2개월 만에 누적 다운로드수 25만회를 돌파했다.

올해엔 라이브 커머스 사업과 럭셔리 편집숍 ‘무신사 부티크’로 내실을 다졌다. 무신사 입점 브랜드 숫자는 6천200개가량. 거래액은 지난해 1조2천억원을 돌파했다. 작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50% 늘어난 3천319억원, 영업이익은 456억원가량으로 집계됐다.

거래액 1조2천억원, 기업가치 2조5천억원…요인은 '동반성장'

무신사 월간이용자수(MAU)는 400만명가량. 올 상반기 거래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이상 늘었다. 배우 유아인이 출연한 ‘다 무신사랑해’ 광고 효과가 두드러졌다. 뿐만이 아니다. 회사 지향점인 동반성장 전략이 기저에 깔렸단 점도 외형 확대 촉매제로 작용했다.

무신사는 입점업체가 브랜드 힘을 키워갈 수 있도록 상품 기획부터 마케팅, 홍보, 판매 등 전 과정을 돕는다. 고객 대상 쿠폰과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할 때 비용을 일부 부담하기도 한다. 또, 저단가 상품 배송비를 지원하고 선정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무신사엔 에디터, 포토그래퍼, 영상 PD 등 100명 이상 전문가들이 브랜드 콘텐츠 제작에 전념하고 있다. 무신사 매거진을 비롯, 무신사 스토어와 유튜브 채널 등 창구를 활용해 입점 브랜드를 소개하는 등 상생 관계를 구축하고자 공을 들이고 있다.

(사진=지디넷코리아)

모두 입점 브랜드 부담을 줄이기 위한 무신사 지원책들이다. 브랜드 요청 시 제품 생산 지원과 경영을 위한 재무, 물류, CS 컨설팅도 제공한다. 디스이즈네버댓, 커버낫, 마크 곤잘레스, 로맨틱크라운 등이 경쟁력을 갖추게 된 이유다. 인사일런스, 골스튜디오 등 브랜드도 마찬가지다.

"해외 시장 진출은 필수"

투자은행(IB)업계 안팎에선 무신사가 내년 증권시장 데뷔전을 치를 것으로 보고 있다. 회사는 재작년 시리즈A(1천900억원)에 이어, 지난 3월 IMM인베스트먼트 등이 1천억원 이상을 수혈했다. 조달한 누적 자금은 3천억원 이상, 기업가치는 2조5천억원 규모다.

무신사는 향후 기업 협업, 해외 시장 진출 등 행보에 매진할 전망이다. 지난 1월 삼성물산 패션 부문 준지가 무신사에 온라인 단독 입점했고, LF가 전개하는 프랑스 럭셔리 컨템포러리 브랜드 이자벨마랑도 무신사와 손을 잡았다. 뉴발란스, 스파오, 후아유 등을 장착한 이랜드월드와도 지난 2월 업무협약을 맺었다.

아울러 올 초 일본 법인을 설립했다. 입점 브랜드의 현지 진출을 돕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 나선 것. 회사 관계자는 “브랜드가 손쉽게 해외 시장에 진출하도록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했다. 해외 패션 세일즈 사업을 전개하는 아이디얼 피플에 전략적 투자를 추진하기도 했다.

글로벌 시장 선점을 노리는 입점 브랜드를 위한 지원 방안이다. 최근 패션 플랫폼 스타일쉐어·29CM을 인수한 것도 해외 이용자 유입을 위한 전략으로 관측된다. 한문일 무신사 공동대표는 “국내 브랜드 패션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다양한 패션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해외 시장 진출은 필수”라고 제언했다.

한 대표는 “무신사, 스타일쉐어, 29CM 입점 브랜드가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K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도 했다. 무신사 관계자는 “단순 판매 채널이 아닌, 패션에 대한 소통이 이뤄지는 차별화한 플랫폼으로 역할하고 있다”며 “패션에 특화된 서비스와 합리적 쇼핑을 위한 풍성한 혜택 등이 무신사의 강점”이라고 했다.

김성현 기자(sh0416@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