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부족 비상에.. 백악관, 삼성 또 불렀다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입력 2021. 9. 24. 05:32 수정 2021. 9. 30. 14: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 세번째..백악관 "전세계 반도체 공급 조기 경보 시스템 구축"

미국 백악관이 23일(현지 시각) 삼성전자와 애플 등 주요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 관계자들과 함께 반도체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회의를 소집했다. 앞서 백악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만도 상무장관이 회의를 주관하면서 국제적 반도체칩 부족 현상과 코로나 델타 변이로 인한 여파 등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했다.

삼성전자 협력회사인 네트워크 장비 기업 'RFHIC'에서 직원이 회로 기판 내부에 반도체 칩을 부착하는 모습. /연합뉴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반도체 제조사와 구매업체 전반에서 투명성과 신뢰 증진과 관련한 업계의 진전에 대해서도 논의된다”며 “반도체 부족은 취임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최우선 순위”라고 했다.

이번 회의엔 펫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삼성전자, TSMC,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모터스(GM), 스텔란티스, BMW 등 주요 IT 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 4, 5월 열린 두 차례 회의에는 파운드리사업부장인 최시영 사장이 참석했었다.

백악관과 IT 기업 대표들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따른 반도체 칩 수급 전망과 반도체 생산자와 소비자 간 협력 관계 구축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이날 홈페이지에 글을 올리고 “전세계 반도체 공급망에 대한 조기경보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반도체 공급 중단을 조기에 감지하고 해당 기업들의 신속한 문제 해결 및 조정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백악관은 “이 시스템은 기업들의 자발적인 참가를 통해 이뤄질 것이며 기업들의 영업비밀과 특허가 보호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했다.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상무부는 (조만간) 기업에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한 투명성을 요구할 것이라면서 45일 내로 재고와 주문, 판매 등과 관련한 정보 제출을 요청할 것”이라고 보도했었다. 반도체 부족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 내부 정보를 내놓으라는 것인데 다수의 기업은 난색을 보이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이 조기 경보시스템 운영을 위해 상무부가 국무부, 각국 주재 미국 대사관과 협력하게 된다. 미국 대외 원조 기관인 US에이드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협조하게 된다.

백악관은 이와 별도로 상무부가 반도체 공급망 문제의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기업들을 상대로 자발적인 설문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또 탄력적인 반도체 공급망 구축이 이뤄지지 않으면 미국 기업과 소비자들이 혼란과 가격 급등에 시달릴 것이라며 의회의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앞서 지난 4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주요 기업 임원들과 만나 반도체 산업 투자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법안에 초당적 지지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지나 러만도 장관도 30여명의 업계 고위 인사들과 반도체 수급 문제에 대한 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