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아프간 대표, 보건 시설에 대한 자금 지원 재개 촉구

임은진 입력 2021. 9. 23. 23: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23일(현지시간) 이슬람 무장 세력 탈레반의 재장악 이후 중단된 아프가니스탄 보건 프로그램에 대한 자금 지원을 재개해줄 것을 국제 사회에 요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지난달 아프간의 수도 카불이 점령된 뒤 대부분의 국제기구는 탈레반으로 자금이 넘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지원을 중단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프간 북부 마자르이샤리프 공항에 도착한 WHO 보급품 [사진=WH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가 23일(현지시간) 이슬람 무장 세력 탈레반의 재장악 이후 중단된 아프가니스탄 보건 프로그램에 대한 자금 지원을 재개해줄 것을 국제 사회에 요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지난달 아프간의 수도 카불이 점령된 뒤 대부분의 국제기구는 탈레반으로 자금이 넘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지원을 중단했다.

이에 대해 뤄 다펑 WHO 아프간 대표는 이날 WHO 본부의 화상 언론 브리핑에 참여해 "최근 몇 주 동안 수십만 취약 계층의 의료 서비스 접근이 상당히 감소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세계은행의 도움을 받는 수백 개의 보건 시설 가운데 현재 5분의 1 미만만이 온전한 기능을 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전했다.

그는 보건 시설 부족으로 홍역과 설사 환자가 급증하고 아프간 어린이의 절반이 영양실조 위험에 처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제한되고 있다면서 국제 사회에 자금 지원을 촉구했다.

engine@yna.co.kr

☞ 고3 학생이 한국 복싱 최초 '10체급 석권' 대기록
☞ 51세 김구라, 늦둥이 아빠 됐다…첫째와 23살 차이
☞ 피자 먹으러 갔다 산 복권이 5천억원에 당첨
☞ 전자발찌 찬 성범죄자, 아내와 다투다 가위로…
☞ 배우 서이숙, 사망설 가짜뉴스 유포자 경찰에 고소
☞ 목포 아파트서 40대 여성 판사 숨진 채 발견
☞ 브라질 대통령 문전박대한 미국 식당…알고보니
☞ 中과학자들, 박쥐에 변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계획 세우고…
☞ 장제원, 아들 장용준 말썽에 윤석열캠프 상황실장 사의 표시
☞ 20개월 영아 강간 살해범, 도주 중 심야 절도까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