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이제는 춤신춤왕..완벽한 트위스트 킹

김한나 온라인기자 입력 2021. 9. 23. 23: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TV CHOSUN 방송 캡처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이 춤신춤왕으로 변신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사랑의 콜센타’ 추석 특집 TOP6의 선물에서는 임영웅이 업그레이드된 춤을 선사했다.

이날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모습 그대로 등장한 임영웅에 김성주는 “아직 많이 풋풋하다”라고 말했다. 임영웅은 “찬원이가 말한 게 무슨 말인지 알 것 같다. 이게 뭐라고 긴장이 되냐. 심장이 너무 떨리고 그때 기분과 비슷한 것 같다. 첫 번째 무대가 흥이라 ‘미스터트롯’에서도 춤을 잘 못 춰서 흥나는 무대를 만힝 못 했다”라고 밝혔다.

임영웅은 “‘사콜’을 통해서 임영웅의 흥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미스터트롯’ 이전 행사를 다닐 때 그래도 춤을 춰봤던 곡이 있다. 설운도 ‘사랑의 트위스트’라는 곡이다”라고 밝혔다.

TV CHOSUN 방송 캡처


변화된 춤을 보여주겠다는 임영웅은 설운도 ‘사랑의 트위스트’를 선곡했다. 과거 춤과 똑같은 모습을 보여주던 임영웅은 분위기를 바꿔 최신 유행 댄스부터 트위스트 킹을 연상시키는 춤을 선보였다.

여유 있는 퍼포먼스로 시선을 빼앗은 임영웅은 노래까지 완벽하게 선보여 고막을 녹였고 엔딩 요정까지 심쿵을 자아냈다.

그의 퍼포먼스에 붐은 “이 방송을 장우혁 씨가 보신다면 떨고 있을 것 같다. 저를 완전히 넘어섰다. 몸이 너무 가볍더라”라고 평가했다. 이찬원은 “임영웅 씨가 이 정도로 춤이 발전했다면 저와도 견주어 볼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해본다”라며 망치 춤을 보였으나 실패해 웃음을 안겼다.

임영웅은 “제가 평소에 얼마나 안 움직였으면 이 정도 춤에 춤신춤왕이라고.. 앞으로 춤을 더 연습해서 움직이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klavierk@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