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영탁, 무명 시절 떠올리며 '위잉위잉' 무대.."가슴 후벼판 감성"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21. 9. 23. 22: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영탁이 무명 시절을 떠올리며 자신만의 감성을 담은 '위잉위잉' 무대를 선보였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로 돌아가 무대를 선보이는 TOP6의 모습이 그려졌다.

임영웅은 진지한 얼굴로 무대를 설명하는 영탁의 모습에 "'왜 이렇게 경연 같이 해' 그러더니 자기가 제일 열심히 준비해 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영탁은 자신만의 창법으로 색다른 '위잉위잉' 무대를 선보여 진한 감성을 전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가수 영탁이 무명 시절을 떠올리며 자신만의 감성을 담은 '위잉위잉' 무대를 선보였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로 돌아가 무대를 선보이는 TOP6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탁은 파란색 실크 셔츠에 와이드 팬츠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미스터트롯' 출연 당시와는 사뭇 다른 여유 넘친 모습으로 등장한 그는 MC 붐이 의상을 가리켜 "댄스스포츠 추려고 이 옷을 입고 온 거냐"고 농담을 하자 즉석에서 골반을 돌리며 스텝을 밟아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흥 꾸러미'를 주제로 준비한 무대를 설명하면서 "제가 하고 싶었던 얘기, 제가 항상 부르고 싶었던 곡 위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진지한 얼굴로 무대를 설명하는 영탁의 모습에 "'왜 이렇게 경연 같이 해' 그러더니 자기가 제일 열심히 준비해 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장민호 역시 "쟤 장난 아니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혁오의 '위잉위잉'을 선곡한 영탁은 "마치 제 얘기 같았다"며 "어떻게 생존할 수 있을까, 나는 가수인데 이런 걸 해야 잘 할 수 있을텐데, 혼자서만 고군분투하면서 살았던 날들이 많았다. 외롭고 힘들고 전쟁 같은 날들이 많았다"고 무명 시절을 떠올렸다.

이어 "메시지와 감성이 제 가슴을 후벼파서 제가 좋아했던 감성들, 좋아했던 음악들을 팬들과 같이 공유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전했다.

영탁은 자신만의 창법으로 색다른 '위잉위잉' 무대를 선보여 진한 감성을 전달했다.

영탁의 노래에 장민호는 "분위기에 동요되지 않으려고 하는데 마음이 몽글몽글한 게 있다"고 말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