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팝핀현준, 엘리베이터 설치한 마포집 공개 [MK★TV컷]

진주희 입력 2021. 9. 23. 22: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새롭게 단장한 팝핀현준의 뉴 하우스가 베일을 벗는다.

앞서 팝핀현준은 계단 오르기가 힘들어 계단을 기어 다니는 어머니를 위해 마포집에 엘리베이터 설치를 결정했다.

어머니는 실내에서 전 층을 오갈 수 있는 엘리베이터에 "하루 종일 이거 타고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고 싶다"며 아이처럼 좋아했고, 무명시절 엄마랑 함께 살 수 있는 집을 마련하는 게 꿈이었던 팝핀현준은 이제야 진짜 어머니를 위한 집이 됐다며 남다른 감회에 젖었다는데.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새롭게 단장한 팝핀현준의 뉴 하우스가 베일을 벗는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팝핀현준 가족의 새로운 보금자리가 전격 공개된다.

앞서 팝핀현준은 계단 오르기가 힘들어 계단을 기어 다니는 어머니를 위해 마포집에 엘리베이터 설치를 결정했다.

‘살림남2’ 팝핀현준 드림하우스가 공개된다.사진=KBS 제공
장장 5개월 동안의 대형 공사를 마친 팝핀현준의 마포집은 심플하고 모던한 인테리어에 기존의 힙합 느낌의 외벽도 순백의 화이트 하우스로 환골탈태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어머니는 실내에서 전 층을 오갈 수 있는 엘리베이터에 "하루 종일 이거 타고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고 싶다"며 아이처럼 좋아했고, 무명시절 엄마랑 함께 살 수 있는 집을 마련하는 게 꿈이었던 팝핀현준은 이제야 진짜 어머니를 위한 집이 됐다며 남다른 감회에 젖었다는데.

특히 팝핀현준의 피규어가 전시되었던 지하실도 가족들을 위한 특별한 공간으로 탈바꿈했고 이를 본 어머니는 "여기는 뭐냐?, 지상낙원이야?"라며 깜짝 놀랐다고 해 과연 어떻게 바뀌었을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한편, 팝핀현준이 이사 전 오래된 항아리를 버리겠다고 하자 어머니는 "내가 죽기 전에는 안 된다"고 거부하는가 하면 새 집에 가서 이사 온다고 알리는 의식을 치러야한다고 고집을 피웠다.

그런 것들은 다 미신이라며 귀담아들으려 하지 않던 팝핀현준은 어머니가 들려준 놀라운 경험담을 듣고 깜짝 놀랐고 이후 군소리 없이 어머니 말을 고분고분 따랐다고 해 과연 무슨 이야기를 들었기에 이토록 급 태세 전환한 것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럭셔리 펜트하우스 부럽지 않은 팝핀현준 가족의 드림 하우스는 25일 오후 9시 15분 KBS2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