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지나자 코로나 확진자 폭증..사상 최다치 예고 '비상'

김성태 기자 입력 2021. 9. 23. 22:27 수정 2021. 9. 23. 22: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명절에 가족과 친지·지인 모임 등이 많아지면서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돼 하루 확진자 규모가 2,221명을 넘어 역대 최다 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커졌다.

23일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2,133명으로 집계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접종완료자, 변이 감염자 밀접접촉해도 증상없으면 격리면제
지난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귀경객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권욱 기자
[서울경제]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명절에 가족과 친지·지인 모임 등이 많아지면서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돼 하루 확진자 규모가 2,221명을 넘어 역대 최다 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커졌다.

23일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2,13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된 1,603명보다 무려 530명이나 많다. 오후 9시 중간 집계 확진자가 2,000명을 넘은 것은 지난달 10일(2,021명) 이후 44일 만이며, 2,133명은 동시간대 최다 기록이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561명(73.2%), 비수도권이 572명(26.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893명, 경기 529명, 인천 139명, 대구 125명, 충남 75명, 충북 49명, 전북 47명, 경북 46명, 강원 43명, 광주 42명, 대전 37명, 경남 34명, 부산 28명, 울산 19명, 제주 14명, 전남 12명, 세종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2,200∼2,300명대이거나 많으면 그 이상이 될 수 있다. 지난 8월 11일 0시 기준인 2,221명을 넘어서면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이 된다.

한편 24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완료자는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와 ‘밀접 접촉’했더라도 증상이 없으면 자가격리하지 않아도 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예방접종 진행 상황 및 변이 바이러스 양상 등 방역 상황의 변화를 고려해 국내 예방접종 완료자 관리 지침을 이같이 개정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백신접종 완료자도 베타·감마·델타 등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과 밀접 접촉했을 때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했다.

확진자와 접촉했어도 증상이 없는 백신 접종 완료자는 자가격리 없이 곧바로 수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된다. 수동감시 대상자는 일상생활을 그대로 할 수 있다. 다만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직후에 한 번, 최종 접촉일을 기준으로 6~7일이 지난 뒤에 한 번 더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