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 훼손됐다" 이영돈, 원희룡 캠프 앞 1인시위..고 김영애 사진 '맞불시위'도

김광태 입력 2021. 9. 23. 21:50 수정 2021. 9. 23. 21: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영돈 PD가 23일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여의도 캠프 사무실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다.

이 PD는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 캠프에 영입됐다가 지지자들의 비판으로 합류가 무산된 것에 대해 자신의 명예가 훼손됐다며 원 전 지사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원 전 지사가 지난 16일 TV토론에서 홍 의원을 향해 "(이영돈 PD를) 알고 뽑은 것이라면 자영업자에 관심이 없는 것이다. 이런 안목을 갖고 어떻게 팀을 구성할 수 있겠느냐"라고 비판한 점을 문제 삼은 것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영돈 PD(왼쪽)와 배우 고(故) 김영애 사진을 든 시민(오른쪽)[연합뉴스 독자 제공]

이영돈 PD가 23일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여의도 캠프 사무실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다. 이 PD는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 캠프에 영입됐다가 지지자들의 비판으로 합류가 무산된 것에 대해 자신의 명예가 훼손됐다며 원 전 지사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 PD는 이날 SNS에서 "원 전 지사가 본인도 잘 알지 못하는 내용을 풍문으로 듣고 제 명예를 처참하게 훼손했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가 지난 16일 TV토론에서 홍 의원을 향해 "(이영돈 PD를) 알고 뽑은 것이라면 자영업자에 관심이 없는 것이다. 이런 안목을 갖고 어떻게 팀을 구성할 수 있겠느냐"라고 비판한 점을 문제 삼은 것이다.

홍 의원 지지자들은 이 PD가 과거 배우 고(故) 김영애가 사업을 했던 황토팩의 안전성 문제를 놓고 대립하다가 상대가 고인이 된 점을 지적한 바 있다.

자신을 자영업자라고 밝힌 한 시민은 1인 시위를 벌이는 이 PD 옆에서 고 김영애 씨 영정 사진을 들고 '맞불 시위'를 하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