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우진, 비난 속 복귀전서 4승 사냥..키움, 6연패 탈출 '단독 5위' [고척 리뷰]

홍지수 입력 2021. 9. 23. 21: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키움 히어로즈가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선발 등판한 안우진이 5⅔이닝 동안 4피안타 10탈삼진 1볼넷 1실점 호투를 펼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안우진은 1회초 선두타자 전민수를 우익수 뜬공, 나성범을 2루수 땅볼로 처리한 안우진은 양의지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키움은 안우진 이후 김재웅, 김성진, 이승호, 김태훈을 차례로 마운드에 올려 승리를 지켰고 단독 5위가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고척, 최규한 기자]4회초 2사 1, 2루 상황 NC 노진혁을 삼진으로 이끌며 실점없이 이닝을 마무리지은 키움 선발 안우진과 포수 이지영이 더그아웃으로 향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1.09.23 / dreamer@osen.co.kr

[OSEN=고척, 홍지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키움은 2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시즌 12차전에서 4-1 승리를 거뒀다. 선발 등판한 안우진이 5⅔이닝 동안 4피안타 10탈삼진 1볼넷 1실점 호투를 펼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최대 관심사가 안우진 등판이었다. 지난 7월초 원정 숙소 무단 이탈 후 서울 호텔에서 코로나 방역수칙을 어기며 술자리를 가졌던 안우진의 복귀전이었기 때문이다.

경기 전 홍원기 감독은 “팀이 연패 중이었지만 고민은 이전부터 했다. 모두 4강권에 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내가 번복하게 된 계기다. 팀을 위해 많이 노력하는 현장 스태프, 선수들 생각해서 번복하게 됐고, 등판 시기를 당기게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 감독은 방역 수칙을 어기고 징계를 받게 된 안우진을 쓰지 않기로 했다가 복귀 시키기로 번복하면서 비난을 감수해야 했지만 6연패 사슬은 끊을 수 있었다.

안우진은 1회초 선두타자 전민수를 우익수 뜬공, 나성범을 2루수 땅볼로 처리한 안우진은 양의지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2회초에는 알테너, 노진혁, 강진성 모두 삼진 처리했다.

3회초 첫 타자 정현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안우진은 김태군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고 김주원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OSEN=고척, 최규한 기자]1회초 키움 선발 안우진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021.09.23 / dreamer@osen.co.kr

그는 4회초 첫 안타를 내줬다. 안우진은 첫 타자 전민수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나성범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후 양의지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줬지만 흔들리지 않고 알테어를 삼진, 노진혁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3회말 2점 지원을 받은 안우진은 5회 첫 타자 강진성을 유격수 앞 땅볼로 처리한 뒤 정현을 3루수 앞 땅볼, 김태군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았다. 5회까지 모두 66개의 공을 던진 안우진은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김주원에게 2루타, 전민수에게 적시타를 내주며 무실점 행진은 깨졌다. 나성범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후 양의지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다. 1사 1, 2루에서 알테어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후 김재웅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안우진이 내려간 후 6회말 송성문과 박병호가 잇따라 적시타를 때리면서 추가 득점 지원을 했다. 1점 차 승부에서 값진 안타가 나왔다.

키움은 안우진 이후 김재웅, 김성진, 이승호, 김태훈을 차례로 마운드에 올려 승리를 지켰고 단독 5위가 됐다. NC가 5연패를 당하며 6위로 내려갔다.

/knightjisu@osen.co.kr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