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동대응" 스크럼..이낙연은 화천대유 방지법

이준흠 입력 2021. 9. 23. 21:2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리뷰]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재명·이낙연 후보 간 대장동 의혹을 둘러싸고 날카로운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각 캠프는 코앞으로 다가온 호남권 경선에 대한 유불리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후보는 공개 일정 없이 TV토론회 준비, 대장동 의혹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공을 들였습니다.

대신 SNS를 통해, 보수언론, 토건세력, 야당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대선 후보들이 공동대응에 나서자고 제안했습니다.

연일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이낙연 후보를 압박하고 나선 것입니다.

그러자 이낙연 후보는 이른바 '화천대유 방지법' 꺼내 들며 맞섰습니다.

민간의 토지 개발 이익을 최대 50% 환수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향후 공공 토지개발은 원칙적으로 대행사 등 그 어떤 행태로든 민간의 직접 참여를 금지하겠습니다. 서울공항 이전 부지 공공 개발부터 이와 같은 방식을 적용할 것입니다."

반면 추미애, 김두관 후보는 국민의힘의 물타기 시도를 도와주고 있다며 이낙연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대장동 의혹을 놓고 이재명-이낙연 캠프 간 공방전이 가열되는 가운데 호남 대전을 앞둔 표심잡기 경쟁도 한창입니다.

양 캠프 모두 광주·전남에서 자신들의 승리를 장담하고 있는데, 낮은 투표율이 변수입니다.

12만 6,000여 명에 달하는 광주 전남 권리당원의 온라인 투표율이 40%를 간신히 넘는 수준이기 때문입니다.

이재명 후보 측은 당내 '네거티브 피로감'이 커진 것으로 분석하며 본선 승리를 위한 압도적 지지를 호소하는 반면,

이낙연 후보 측은 이재명 후보의 과반을 무너뜨리고, 결선 투표로 보내달라는 읍소전략을 펴고 있습니다.

두 후보는 호남 경선을 하루 앞두고 열리는 부·울·경 경선 TV토론회에서 다시 맞붙습니다.

한편, 기본소득 등 각종 정책 설계자로 알려진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이 부동산 과다 보유, 편법 증여 의혹이 불거지자 이재명 캠프 정책본부장에서 사임했습니다.

이 전 원장은 본인과 배우자, 차남 명의 토지 9건을 신고했는데, 공직자가 되기 전 일이고, 투기와는 관계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