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서승만 "이재명 대장동 씹는 애들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김명일 기자 입력 2021. 9. 23. 21:09 수정 2021. 9. 23. 23:5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그맨 서승만씨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른바 ‘대장동 의혹’과 관련 “해외에서도 칭찬한 대장동 개발”이라며 “씹는 애들. 대선 끝나고 배 아파서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서승만씨는 문화‧예술분야 이 지사 지지 모임에 참여하고 있다.

개그맨 서승만 /조선일보DB

최근 정치권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던 경기 성남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서씨는 이 지사 지지 모임에 이름을 올린 후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적 발언을 이어오고 있다.

/서승만 페이스북

서씨는 이 지사의 당내 경쟁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추정되는 게시글에서는 “여론 때문이라고 거짓말하다 들켰네. 그래서 뭔 대통(대통령)을 꿈꿔 꼴X이구만”이라고 했다.

서씨 글에 한 네티즌은 “이낙연 후보는 자격을 상실했다. 진실을 알면서 권력욕에 취해 언론을 핑계로 같은 당 후보에게 의혹을 제기하는 공격은 부당한 것”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낙연 전 대표가 여론을 이유로 이 지사에 대한 네거티브를 이어가자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서씨는 이 전 대표가 의원직 사퇴를 한 것과 관련해서는 “책임감 더럽게 없네. 사퇴하면 다냐”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단언하지만 저는 1원도 받은 일이 없다”면서 “담당 직원들과 도시공사, 관련 공무원한테 이건 반드시 나중에 특수부 수사를 받게 될 사안이니 일체 의심 받지 않도록 행동해야 하고, 철저하게 공정하게 해야 된다고 누차 지시했던 사안”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