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을 꾸중하는 할머니 흉기로 살해한 10대

김현주 입력 2021. 9. 23. 21: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구지검 서부지청 여성·강력범죄전담부(임예진 부장검사)는 23일 자신을 꾸중하는 할머니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A(18)군을 구속기소 했다.

검찰은 또 A군의 범행을 도운 혐의(존속살해 방조)로 동생 B(16)군도 구속기소 했다.

A군은 지난 8월 30일 오전 집에서 자신의 할머니가 꾸중하거나 잔소리를 하는 것에 화가 나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생 B군, 형이 범행할 때
할머니 비명 밖으로 새어 나가지 않도록
창문을 닫는 등 범행 도운 혐의
대구지검 서부지청 여성·강력범죄전담부(임예진 부장검사)는 23일 자신을 꾸중하는 할머니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A(18)군을 구속기소 했다.

검찰은 또 A군의 범행을 도운 혐의(존속살해 방조)로 동생 B(16)군도 구속기소 했다.

A군은 지난 8월 30일 오전 집에서 자신의 할머니가 꾸중하거나 잔소리를 하는 것에 화가 나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현장을 목격한 할아버지까지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존속살해미수)도 받고 있다.

A군은 범행 전 포털사이트에서 범행 수법을 검색하기도 한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동생 B군은 형이 범행할 때 할머니 비명이 밖으로 새어 나가지 않도록 창문을 닫는 등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형제는 2012년부터 조부모와 함께 생활해 왔다.

검찰 관계자는 "피고인들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 등으로 정신과 진료를 받기는 했으나 대검찰청 통합심리분석 및 전문수사자문위원 자문 결과 범행 당시에는 현실 판단이 어려운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