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계 '통합형 자율규제기구' 설립 제안 "사회적 책무 강화"

입력 2021. 9. 23. 20:4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징벌적 손해배상제 등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국회 처리시한을 앞두고 여야 합의가 난한을 겪고 있는 가운데 언론단체들이 자율규제기구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언론의 신뢰 회복을 위해 자정 노력과 함께 강력하고 실효적인 자율규제도 제시했습니다. 이상주 기자입니다.

【 기자 】 방송기자연합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등 7개 언론 단체가 모였습니다.

언론중재법 국회 처리 시한이 다음 주 초로 다가온 가운데 자정 노력을 강화하려고 모인 겁니다.

▶ 인터뷰 : 김동훈 / 한국기자협회 회장 - "언론 신뢰를 회복하려고 자정 노력을 기울이자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강력하고 실효적인 자율규제 체제를 만들."

언론단체는 구체적인 방안으로 '통합형 언론자율규제기구' 설립을 제시했습니다.

자율규제기구를 통해 문제가 된 기사를 쓴 언론사에 인터넷 기사의 열람차단을 청구하며 개별 언론사에 맡기던 팩트체크 등을 자율규제기구에서 맡아서 심의·평가할 예정입니다.

또 인터넷 기사와 광고로 인한 피해자를 신속하게 구제하는 방안도 강구합니다.

그러면서 현재 논의 중인 언론중재법 개정안은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서양원 /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 "언론 자유가 훼손되는걸 방치한다면 우린 역사에 죄를 짓는 것입니다. 언론 중재법 저지를 위해서 헌신을 다하고."

한편, 국제언론인협회는 지난주 열린 총회에서 언론에 대한 공격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문에 한국의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포함했습니다.

MBN뉴스 이상주입니다.

#MBN 이상주기자 #통합형 자율규제기구 #언론법#가짜뉴스 #국회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