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특검·국정조사 꺼낸 野..이재명 "공동대응"

전혜정 입력 2021. 9. 23. 19:12 수정 2021. 9. 24. 10:54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에이 동정민입니다.

추석 연휴를 마치고 돌아온 정치권이 블랙홀처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이슈 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특검과 국정조사, 국정감사 등 동원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 쓰겠다며 행동에 나섰고요.

그동안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차원에서만 했던 반박과 반격에 민주당이 조직적으로 가세하는 분위기입니다.

여야 모두 여론의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데요.

뜨거운 감자가 된 이번 의혹, 오늘 뉴스에서 하나씩 풀어볼까 합니다.

뜨겁게 맞붙은 정치권 소식부터 전혜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이 국민의당과 함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한 특별검사 임명 법안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추경호 /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이재명 지사가)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공직 후보 사퇴하겠다고 한만큼, 흔쾌히 (민주당이) 이 특검 법률안과 국정조사 요구에 동의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지사를 배임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국정감사에서는 의혹과 관련된 인물 17명을 증인으로 불러 이른바 '대장동 게이트'로 공세를 펴겠다는 계획입니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지사는 민주당 후보들의 공동대응을 호소했습니다.

자신의 SNS에 "공동기자회견이든 공동성명이든 후안무치한 저질 정치공세에 함께 맞서면 좋겠다"고 적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도 이 지사에 힘을 실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민의힘은) 하나같이 우리 대통령과 정부, 여당후보를 흠집 내는데 여념이 없었고…"

전 정부 책임론까지 제기했습니다.

[윤건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투자수익은 민간에게 돌려라, 공공개발하지 말라고 하는 지시까지 내렸거든요. 이번 사건의 원인 제공자는 지금의 국민의힘, 당시 이명박 대통령에게 있다."

대장동 특혜의혹을 둘러싼 여야 대치는 더 가팔라지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전혜정입니다.

영상취재 김기태 정기섭
영상편집 오영롱

전혜정 기자 hye@donga.com

Copyright© 채널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