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가을 모기의 습격.. 야간 라운딩 땐 긴옷 입으세요 [건강하게 골프치기]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1. 9. 23. 18:01 수정 2021. 9. 23. 19: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얼마 전 지상파 방송에서 온난화로 인해 북극지방의 대형모기가 급증해 툰트라 지역의 순록 집단폐사 장면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야간 경기에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게 반드시 긴팔의 상의와 긴바지를 반드시 입는 것이 좋겠고 향수나 향이 짙은 화장품을 사용하지 않으며 모기 기피제를 라운드 전에 그리고 전반 라운드가 끝나 후 전신으로 한번 더 뿌리는 것이 안전하겠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경묵 중앙대학교 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얼마 전 지상파 방송에서 온난화로 인해 북극지방의 대형모기가 급증해 툰트라 지역의 순록 집단폐사 장면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탄소배출과 온난화로 인해 빙하가 녹고 있다는 경고는 수차례 들었지만 이것으로 인해 대형 모기 개체수가 급증해 북극의 동물들이 죽어 가고 있다는 믿기지 않는 현실이 눈앞에 다가 오고 있는 것이다. 전세계가 기상이변으로 몸살을 앓고 있지만 그나마 국내는 금년에 큰 홍수나 큰 비가 없어 다행이라 한다. 하지만 모기 유충이 큰물에 씻겨 내려갈 기회가 적어졌고 무더위가 심해 모기가 숨어 있다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저녁 이후 개체수가 많아진 모기의 활동이 더욱 많아 질 것 이란 예측이다. 이번 초가을엔 모기의 습격이 코로나19에 이어 우리를 괴롭힐 것 같다.

해외로 나기지 못한 골퍼들과 코로나19로 인한 스트레스를 골프로 풀어 보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골프장에서는 발 빠르게 야간 경기를 할 수 있는 나이터 야간 게임 시설을 마련한 골프장이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이제 가을이 되면서 나이터 야간 게임을 할때 모기의 습격과 여러 해충의 물림 방지를 위해 주의해야 한다. 매년 모기가 전파하는 말라리아가 경기 강원권에서 많이 발생했으나 최근 남쪽 지방에서도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유행하는 말라리아는 주로 삼일열말라리아라고 하는 혈액기생충 질환이며 암모기의 흡혈에 의해 전염된다.

해질 무렵부터 새벽까지 활동하는 모기는 초가을 야간골프를 하는 골퍼들은 좋은 공격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 특히 시니어골퍼들은 각별한 주위가 필요하다.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별 문제가 안 되겠지만 발병하면 식욕이 엄청 떨어지고 오한과 고열이 반복되면서 기저질환이 있다면 시니어 골퍼는 악화될 가능성도 충분하기 때문이다.

야간 경기에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게 반드시 긴팔의 상의와 긴바지를 반드시 입는 것이 좋겠고 향수나 향이 짙은 화장품을 사용하지 않으며 모기 기피제를 라운드 전에 그리고 전반 라운드가 끝나 후 전신으로 한번 더 뿌리는 것이 안전하겠다.

항상 골프 라운시에 강조하는 내용이지만 물은 목이 마르기전에 충분히 마시고 라운드 전에 충분한 스트레칭과 가급적 푸르른 잔디를 밟으며 걸어 라운드를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지금과 같은 코로나 방역 시기에는 방역마스크를 잘 하며 즐거운 라운드를 해야 하겠다.

서경묵 중앙대학교 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