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채 3년물 22개월만에 최고..연 1.558%(종합)

박원희 입력 2021. 9. 23. 17: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3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오른 가운데 3년물 금리가 22개월여만에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2.3bp(1bp=0.01%포인트) 오른 연 1.558%에 장을 마쳤다.

10년물 금리는 연 2.099%로 3.1bp 상승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고채 금리 일제히 상승…3년물 연 1.558%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23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오른 가운데 3년물 금리가 22개월여만에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2.3bp(1bp=0.01%포인트) 오른 연 1.558%에 장을 마쳤다.

이는 2019년 11월 12일(연 1.564%)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5년물과 2년물은 각각 2.5bp 상승, 1.6bp 상승으로 연 1.815%, 연 1.418%에 마감했다. 10년물 금리는 연 2.099%로 3.1bp 상승했다.

최근 단기물 중심으로 금리 상승세가 나타난 데에는 한국은행의 통화정책 '정상화'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은과 금융 당국이 금융 불균형을 완화하겠다고 언급하는 등 다소 '매파적인' 메시지가 잇따라 확인되면서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예상보다 더 빨라질 가능성을 반영한다는 설명이다.

백윤민 교보증권 연구원은 "이주열 한은 총재의 임기 내 두 차례 더 (금리 인상을) 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반영되는 상황인 것 같다"며 "한은과 정부의 정책 스탠스가 통화정책 정상화를 빠르게 진행하는 쪽으로 무게가 이동하다 보니 시장에서 (당초 예상인) 내년 말 1.25% 내외보다 더 높아질 수 있다는 기대감이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 연합인포맥스 제공

encounter24@yna.co.kr

☞ 고3 학생이 한국 복싱 최초 '10체급 석권' 대기록
☞ 51세 김구라, 늦둥이 아빠 됐다…첫째와 23살 차이
☞ 피자 먹으러 갔다 산 복권이 5천억원에 당첨
☞ 전자발찌 찬 성범죄자, 아내와 다투다 가위로…
☞ 목포 아파트서 40대 여성 판사 숨진 채 발견
☞ 브라질 대통령 문전박대한 미국 식당…알고보니
☞ 中과학자들, 박쥐에 변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계획 세우고…
☞ 20개월 영아 강간 살해범, 도주 중 심야 절도까지
☞ 여친 다툼에 흉기 들고 끼어든 40대 결국…
☞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서 대박 친 배경에는…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